속보
VIP
통합검색

HL만도, 교통사고 피해자 위해 12년째 휠체어 기증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2 11:13
  • 글자크기조절
 HL만도 서스펜션 BU 김근도 경영지원실장(왼쪽 끝에서 두번째), 한국교통안전공단 장찬옥 교통안전본부장(오른쪽 끝에서 세번째)./사진제공=HL만도
HL만도 서스펜션 BU 김근도 경영지원실장(왼쪽 끝에서 두번째), 한국교통안전공단 장찬옥 교통안전본부장(오른쪽 끝에서 세번째)./사진제공=HL만도
HL만도는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함께 전국 교통사고 피해 중증장애인 75명에게 '사랑의 오뚝이 휠체어'를 기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전라북도 익산시에서 개최됐다. 이번에 제작된 전동·수동 휠체어 44대와 전동 휠체어 배터리 14대, 전동스쿠터 17대는 전국 각지 대상자 자택에서 전달받게 된다. HL만도는 이번 행사를 위해 약 1억원의 휠체어를 주문 제작했다.

'사랑의 오뚝이 휠체어' 기증 행사는 고 정인영 HL그룹 창업회장의 '기업 정신'을 기리기 위해 2012년에 시작됐다. 올해로 12년째다. 오뚝이처럼 다시 일어나 전 세계를 누비며 경영 일선을 돌본 창업회장의 일화는 여전히 대중의 기억 속에 남아있다.

당시, '휠체어 경영'의 기업가 정신을 보여준 그를 위해 한국 재계는 '재계의 부도옹(오뚝이)'이라 불렀다. HL만도 역시 어려울 때마다 우뚝 일어서고, 새롭게 변신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잘 알려져 있다.

HL만도는 '익산', '원주', '평택', '판교' 등 자사 사업장 중심 전국 순회 기증 행사를 갖고있다. 사랑의 오뚝이 휠체어 수혜자는 올해까지 722명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망 유지·보수, 빨간 날 해라"…뿔난 외주업체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