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 종목' 중 하나라도 가진 개미는…추석 주식 얘기에 싱글벙글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952
  • 2023.09.28 10:00
  • 글자크기조절

3분기 증시 수익률 TOP 10

올해 상반기 증시를 달궜던 2차전지주 랠리 불꽃이 3분기 들어서는 확연히 잦아든 모양새다. 다신 2차전지 빈 자리를 초전도체 테마주와 바이오, 로봇주들이 대체했다.

24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3분기(6월30일~9월21일) 동안 전체 증시에서 가장 크게 오른 종목은 신성델타테크 (42,150원 ▲1,900 +4.72%)다. 신성델타테크는 지난 6월말 1만890원에 불과했던 주가가 9월21일 4만8000원까지 올라 수익률이 341%에 달했다.

신성델타테크는 초전도체 테마 대장주다. 상온 초전도체 물질이라는 주장이 나왔던 'LK-99'를 내놓은 퀀텀에너지연구소의 지분을 보유한 엘앤에스벤처캐피탈의 최대주주다.

지난달 16일 국제학술지 네이처가 'LK-99'는 초전도체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린데 이어 국내외 연구기관도 같은 사실을 잇따라 증명했다. 이에 다른 초전도체주들은 상승분을 반납했지만 신성델타테크 홀로 급등한 주가를 유지하고 있다.

'이 종목' 중 하나라도 가진 개미는…추석 주식 얘기에 싱글벙글

3분기 주가 상승률 2위는 포스코DX (57,300원 ▼700 -1.21%)다. 2차전지 랠리가 주춤한 가운데서도 포스코DX는 코스피 이전을 재료로 주가가 급등했다. 코스닥에서 코스피 이전 계획을 공식화한 8월 한달에만 주가가 61% 뛰었다. 3분기 전체로 보면 244% 급등했다.

과거 테마주의 잔재가 남은 종목들이 1,2위를 차지했다면 3위부터는 제약바이오주들이 고루 차지하고 있다. 특히 비만치료제, 암 치료제, AI(인공지능) 의료주가 골고루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비만 대장주인 펩트론 (34,400원 ▲3,000 +9.55%)은 지난 6월말 1만3680원이었던 주가가 지난 21일 3만6700원으로, 168% 뛰었다. 펩트론은 당뇨·비만 치료제 'PT404'를 생산하고 있다. 미국에서 큰 인기를 모은 비만치료제 '위고비'도 펩트론과 동일한 원료인 'GLP-1'를 쓴다. 펩트론과 함께 당뇨·비만치료제(IVL3021, IVL3005)를 생산하는 인벤티지랩 (15,040원 ▲370 +2.52%)도 이 기간 161% 급등했다.

모비스 (5,080원 ▲140 +2.83%)젠큐릭스 (5,550원 0.00%)는 암 진단 관련 업체다. 이중 모비스는 3분기에만 주가가 151% 뛰었는데, 초전도체 테마로 묶였던 8월보다 9월 주가 상승률이 훨씬 높다.

모비스는 암 중입자 치료기 관련주다. 올해 연세암병원은 3000여억원을 들여 국내 최초로 중입자 치료기를 도입해 4월부터 가동했는데, 전립선암 2기 진단을 받은 환자 2명의 몸에서 장기 손상 등 후유증 없이 암 조직을 제거하는데 성공했다. 현재 중입자가속기를 보유한 국가는 일본, 독일, 중국,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대만 등 한국 포함 7개국에 불과하고, 모비스는 지난 2011년 가속기용 정밀 RF 제어시스템(LLRF)를 개발한 이래 국내 관련 시장을 독점하고 있다.

AI 암진단 기업인 젠큐릭스 (5,550원 0.00%)는 129% 올랐고 산업용 로봇업체인 스맥 (4,125원 ▲125 +3.13%)도 123% 올랐다. 이외 2차전지주로 통하는 금양 (128,300원 ▲7,300 +6.03%)(144%), 의류 OEM기업인 엠에프엠코리아 (2,660원 ▼150 -5.34%)(132%) , 기업을 분할한 STX (18,800원 ▲3,980 +26.86%)(129%) 등을 기록했다.

반면 3분기 크게 주가가 하락한 기업들도 있었다. 지난 5월 시세조종에 휘말려 급작스레 하한가 사태를 맞았던 기업들은 3분기 들어서도 그 흔적을 지우지 못하고 있었다.

대한방직 (8,010원 ▼110 -1.35%)은 3분기 주가가 74% 급락했다. 6월말 3만8100원에서 지난 21일 9850원으로 추락, 3분기 하락률 1위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연초 5만원대에서 움직였던 것을 고려하면 5분의 1토막이 된 셈이다. 이에 오너가 직접 자기주식을 매입하면서 정상화에 나섰지만, 약발이 듣지 않았다. 동일산업 (46,150원 ▲150 +0.33%)도 같은 기간 주가가 65% 급락했다.

지난 5월14일 방림 (1,962원 ▲2 +0.10%), 동일산업, 만호제강 (47,150원 ▲950 +2.06%), 대한방직, 동일금속 (8,810원 ▼70 -0.79%) 총 5개 종목이 낮 12시를 전후해 일제히 하한가를 기록하는 일이 있었다. 주식 투자 카페 '바른투자연구소' 소장 강기혁(52)씨 등 3명이 지난 2020년 1월부터 올해 5월까지 이들 5개 종목을 대상으로 수천회에 걸쳐 통정매매 등 시세조종을 하고, 359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얻었다는 혐의를 받는다.

이외 오킨스전자 (4,170원 ▲40 +0.97%)(-72%), 코다코 (300원 0.00%)(-68%), CR홀딩스 (6,660원 ▲70 +1.06%)(-66%) 등이 큰 낙폭을 기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홍콩 ELS 가입자 20%, 65세 이상…90%가 재투자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