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하성이 '억만장자 듀오'보다 잘할 줄이야..." 前 ML 단장 탄복, 한풀 꺾여도 '어썸킴' 2023시즌 대단했다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3 07:01
  • 글자크기조절
김하성. /AFPBBNews=뉴스1
김하성. /AFPBBNews=뉴스1
김하성. /AFPBBNews=뉴스1
김하성. /AFPBBNews=뉴스1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2023시즌 이렇게나 잘할 줄 누가 알았을까. 메이저리그(MLB) 단장 출신 칼럼니스트 역시 마찬가지였다.

미국 매체 디 애슬레틱은 22일(한국시간) "2023시즌 메이저리그에서 큰 도약을 이뤄낸, 이른바 브레이크아웃(breakout) 시즌을 보낸 20명을 뽑고자 한다"며 김하성의 이름을 언급했다. 이 명단을 작성한 칼럼니스트 짐 보든은 과거 신시내티 레즈 단장을 지낸 바 있다.

올 시즌 40홈런을 눈앞에 두고 있는(22일 기준 37홈런) 루이스 로버트 주니어(시카고 화이트삭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레이스에 뛰어든 저스틴 스틸(시카고 컵스) 등이 상위권에 포진한 가운데, 김하성은 전체 5위에 자신의 이름을 올렸다. 보든은 "스프링캠프 때만 해도 올해 김하성이 매니 마차도나 잰더 보가츠보다 WAR(대체 선수 대비 승리 기여)이 더 높을 거라고 했으면 누가 내 말을 믿었겠나"며 김하성의 뜻밖의 활약에 대해 언급했다.

김하성(오른쪽)과 잰더 보가츠. /AFPBBNews=뉴스1
김하성(오른쪽)과 잰더 보가츠. /AFPBBNews=뉴스1
실제로 22일까지 김하성의 fWAR(팬그래프 WAR)은 4.4로 팀 내 3위에 위치하고 있다. 그의 위로는 후안 소토(5.0)와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4.5) 둘뿐이고, 차이도 그리 크지 않다. 대형계약을 맺은 '억만장자 듀오' 마차도(11년 3억 5000만 달러)와 보가츠(11년 2억 8000만 달러)는 각각 4.3과 3.1로 김하성보다 낮다.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스타플레이어보다 김하성의 올 시즌 가치가 더 높은 것이다.

이어 보든은 "김하성은 괜찮은 2022시즌을 보냈다"면서 "하지만 올해는 출루율을 꽤 올렸고(0.325→0.356), 커리어 하이인 17홈런을 때려냈다. 또한 36번이나 베이스를 훔쳤다"며 김하성의 기록 발전을 소개했다. 또 "김하성은 2루에서도 엘리트급 수비를 보여주고 있다"며 높은 평가를 내렸다.

이들 외에도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는 지난해에 비해 한 단계 성장한 선수들이 즐비하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이미 지난 시즌 발전을 이루며 주목받았던 김하성이 올해도 브레이크아웃 시즌을 보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건 긍정적인 일이다.


김하성. /AFPBBNews=뉴스1
김하성. /AFPBBNews=뉴스1
여름 뜨거웠던 페이스가 한풀 꺾인 상황에서도 김하성의 2023시즌은 높이 평가받을 만하다. 올해 143경기에 나온 김하성은 타율 0.265, 17홈런 58타점 81득점 36도루, 출루율 0.356, 장타율 0.407, OPS 0.763을 기록 중이다. 이대로 시즌을 마무리한다고 해도 커리어 하이 시즌은 확정적이다. 22일 기준 야구통계사이트 베이스볼 레퍼런스의 WAR은 5.7로 내셔널리그 6위에 올라있다. 팬그래프에서도 리그 18위에 위치했다. 그만큼 정상급 선수로 거듭난 것이다.

특히 여름에 보여준 기세는 정말로 무서웠다. 김하성은 지난 6월 19일 경기 종료 시점에서 타율 0.240, OPS 0.694의 성적을 거두고 있었다. 이는 지난해(타율 0.251, OPS 0.708)와 크게 다르지 않은 수치였다. 하지만 같은 달 20일 샌프란시스코전에서 4타수 3안타를 기록한 후 김하성은 뜨거운 두 달을 보냈다. 이 경기부터 정확히 2개월 뒤인 8월 20일(애리조나전 더블헤더)까지 김하성은 53경기(51선발)에서 타율 0.317, 11홈런 26타점, 40득점, 16도루, OPS 0.926의 성적을 거뒀다. 이 기간 김하성은 메이저리그 전체 WAR(팬그래프) 6위, 도루 5위, OPS 19위 등 많은 지표에서 상위권에 올랐다.

김하성. /AFPBBNews=뉴스1
김하성. /AFPBBNews=뉴스1
뜨거운 2개월을 만든 김하성은 시즌 성적에서도 발전을 이뤘다. 시즌 타율도 한때 0.290까지 올랐고, OPS 역시 0.800대로 진입했다. 이에 8월 중순에는 김하성이 내셔널리그 MVP 레이스에서 5위에 올랐다고 평가한 곳(ESPN)도 있을 정도였다. 한국인 선수가 메이저리그 MVP 투표에 이름을 올린 건 추신수(2010, 2013년)와 류현진(2019, 2020년) 둘만이 경험한 일이다.

다만 지난해(1263⅓이닝)에 이어 올해도 1178⅓이닝에서 수비에 나서고 있고, 6월 말 이후 꾸준히 1번 타자로 나오면서 체력적으로 부침이 생겼다. 9월 들어 김하성은 13경기에 출전, 타율 0.167(54타수 9안타), 6타점, 7도루, OPS 0.417을 기록 중이다. 2루타 이상의 장타는 하나도 나오지 않고 있고, 볼넷(6개)과 도루를 제외하면 이렇다 할 성과도 없다. 체력이 떨어지자 구단에서 휴식을 부여했지만 효과가 없었고, 지난 18일 오클랜드전부터는 복부 통증으로 인해 선발 라인업에서도 제외됐다.

미국 매체 샌디에이고 유니온-트리뷴은 "김하성은 시즌 내내 샌디에이고에서 가장 안정적인 활약을 하는 선수 중 하나였다. 팀이 우여곡절을 겪는 와중에도 그는 내내 자신의 경기력에 일관성을 가져왔다. 올 시즌 김하성의 등장은 샌디에이고 프랜차이즈에도 좋은 징조였다"며 "김하성이 언제 복귀할지는 두고 볼 일이지만, 샌디에이고는 (또 다른 부상 같은) 다른 일이 생기지 않도록 신중히 다룰 것이다. 특히 팀 순위를 감안하면 김하성에 대해 조심스럽게 접근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덧붙였다.

김하성. /AFPBBNews=뉴스1
김하성. /AFPBBNews=뉴스1
김하성. /AFPBBNews=뉴스1
김하성. /AFPBBNews=뉴스1
김하성. /AFPBBNews=뉴스1
김하성.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내년, 다시 없을 기회 온다"…20조 굴려본 펀드매니저의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