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딸한테 꼬박꼬박 '돈가방' 36억 보냈다…中 여전한 '부패 공무원들'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857
  • 2023.09.23 14:01
  • 글자크기조절
부패 관리 '탄관'을 그린 중국 내 만평. / 사진 = 바이두
부패 관리 '탄관'을 그린 중국 내 만평. / 사진 = 바이두
중국이 '부패와의 전쟁'을 선포한 시진핑 공산당 총서기(국가주석)의 취임 11주년을 맞았지만, 여전히 부정부패에 시달리고 있다.

23일 중국 매체 환구시보 등은 부정부패 혐의로 직위해제된 우웨이 전 헤이룽장성 민방위국 국장의 비리 내역을 상세히 공개했다. 우 전 국장은 공산당 각급 지부의 최고지도자인 당서기를 역임한 주요 인사다.

헤이룽장성 기율검사감독위원회 등에 따르면 우 전 국장은 2011년부터 2018년까지 8년에 걸쳐 여러 차례 자신의 딸에게 수십만 위안의 현금을 보낸 혐의를 받았다. 우 전 국장은 불법적으로 받은 뇌물을 현금화한 뒤 베이징에 있는 자신의 딸에게 이 돈을 담은 가방을 건넸다. 이렇게 우 전 국장이 딸에게 보낸 금액은 2000만 위안(한화 약 36억원)에 달한다.

우 전 국장 외에도 헤이룽장성의 궈밍위 민방위청 주임도 불법 뇌물 수수와 사무실의 과도한 부당 사용 등 혐의로 해임됐다. 궈 주임도 당서기를 지낸 고위 공무원으로, 전통 명절과 질병 등을 핑계로 부하와 외부 인사들에게 부당한 뇌물을 받았다. 또 근무실을 개조해 사적인 용도로 유용한 혐의도 함께 받았다.

연일 중국 내 '탄관'(부패한 공무원)의 부정부패 소식이 전해지면서 '부패와의 전쟁'이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제투명성기구에 따르면 중국 정부의 부패 지수는 100점 만점에 평균 45점으로, 요르단(47점)은 물론 말레이시아(47점)보다 낮으며 쿠바와 비슷한 수준이다.

중국 정부는 2012년 시 주석의 취임 당시 공공 부패 근절 캠페인을 시작했으며, 뇌물 수수 혐의로 중국 최대 국영 자산관리 기업의 전직 회장을 처형하기도 했다.

그러나 해외와 주요 언론 등은 중국의 부패 척결이 사실상 정권 유지의 도구로 사용되고 있다고 지적한다. 미국의 씽크탱크 '프리덤 하우스'의 연구단장 사라 쿡과 네이트 센칸 등은 "중국 공산당이 전현직 당간부 수천여명은 물론 공산당을 비판한 홍콩·대만 주민 등까지 노리고 있다"라며 "중국과 직접적인 관계가 없는 외국인의 자산까지 통제하려 든다"라고 주장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일단 뽑아" 경력 없어도 현장서 교육…반도체 인재 확보 총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