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400만원 받은 '페트병 사건' 학부모…"치료비 요구한 적 없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398
  • 2023.09.24 07:36
  • 글자크기조절
2021년 경기도 의정부 한 초등학교에서 근무하다 학부모 항의와 민원 끝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 이영승 교사의 생전 모습. /사진=MBC 보도화면 갈무리
2021년 경기도 의정부 한 초등학교에서 근무하다 학부모 항의와 민원 끝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 이영승 교사의 생전 모습. /사진=MBC 보도화면 갈무리
의정부 호원초등학교 고(故) 이영승 교사에게 지속적인 치료비 요구로 수백만원을 뜯어낸 것으로 알려진 학부모가 "고인에게 치료비를 요구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지난 23일 SBS 보도에 따르면 이영승 교사를 힘들게 했던 가해 학부모로 지목된 A씨가 "조만간 자신들의 입장을 정리해서 내놓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2년 전 극단 선택으로 숨진 이영승 교사가 부임 첫해였던 2016년 자신의 6학년 학생이었던 A씨의 자녀가 수업 중 페트병을 자르다 커터칼에 손이 베였다. 이 사고로 A씨 측은 학교안전공제회로부터 두 번에 걸쳐 보상금을 받았다.

하지만 A씨는 계속 보상을 요구했고 학교는 이영승 교사에게 책임을 떠넘겼다. 그 결과 이영승 교사는 휴직하고 군 복무를 하던 중에도 A씨 민원에 시달렸다.

심지어 3년이 지나 해당 학생이 고등학교 입학을 앞둔 2019년 12월 31일 A씨는 '2차 수술 예정'이라며 이영승 교사에게 또다시 연락해 보상금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지속적 연락과 민원을 가장한 괴롭힘에 못 이긴 이영승 교사는 자신의 사비로 매월 50만원씩 8회 총 400만원을 '치료비 명목'으로 학부모에게 준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농협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농협 홈페이지 갈무리
이런 가운데 A씨 신상이 온라인상에서 확산했고 그가 근무하는 서울의 한 은행에 항의가 빗발쳤다. 은행에는 '주거래 은행 바꾸겠다', '직원을 파면하라'는 글이 적힌 근조 화환이 배달됐고 은행 홈페이지에는 직원 해고를 요구하는 글이 수백 건 올라왔다.

결국 은행은 지난 19일 A씨에 대해 내부 규정에 따라 기한이 정해지지 않은 대기 발령을 내렸다. 이어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시하고 "돌아가신 선생님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며 "당사에 대한 실망과 분노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본 사항에 대해 절차에 의거 엄중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영승 교사는 A씨 외에 2명의 학부모로부터 더 교육활동 침해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21일 학부모 3명에 대해 의정부경찰서에 업무 방해 혐의로 수사를 의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급 올랐는데 계속 마이너스"…주머니 사정 나빠진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