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SK에코플랜트, 전남 안마도에 해상풍력 짓는다…여의도 29배 규모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4 13:49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SK에코플랜트
/사진제공=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는 안마 해상풍력이 발주한 '안마 해상풍력' 프로젝트의 해상풍력 운송·설치 사업(Foundations T&I Package)을 수주하고 우선 공급계약(PSA)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안마 해상풍력은 한반도 서남 해안 서쪽으로 약 40km 떨어진 곳에 있는 532MW(메가와트) 규모 해상풍력 사업이다.

사업지는 전남 영광군 안마도 인근이다. 규모는 여의도의 29배에 달한다. 연간 140만명이 사용하는 전력 생산이 예상된다. 2024년 전반기에 착공 예정이다. 국내 첫 유틸리티 규모(Utility Scale) 해상풍력 사업이 될 전망이다.

안마 해상풍력은 국내에 청정 재생에너지를 공급하고 영광군 지역사회에 고용 창출 효과를 불러올 것으로 기대된다. 안마 해상풍력은 지역사회, 공급업체와의 긴밀한 협력을 믿고 이를 바탕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한국 기업이 500MW급 해상풍력 운송 및 설치(T&I) 사업을 수행하는 건 국내외를 통틀어 이번이 처음이다. 해상풍력 운송 및 설치(T&I ) 시장은 그동안 해상풍력 프로젝트가 활발히 진행된 유럽을 중심으로 외국계 소수 기업이 독점해 왔다.

국내 시장 역시 현재 약 100MW 규모로 조성 중인 제주 한림 해상풍력 단지를 제외하면 100MW가 넘는 대형 해상풍력 프로젝트 수행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SK에코플랜트는 지상에서 제작된 해상풍력 구조물인 재킷 38기를 해상으로 운송해 바다에 고정 및 설치하는 사업을 수행한다. 해상풍력 구조물은 14MW급 풍력 터빈 및 블레이드를 지탱하기 위한 재킷의 높이는 최대 74m, 무게는 최대 1850톤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SK에코플랜트는 정유 플랜트와 발전소 사업의 해저 배관, 재킷 설치 등 해상공사 및 엔지니어링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직접 울산, 전남 지역에서 총 3.7GW 해상풍력 사업을 개발 중이다.

부유식 해상풍력 적용을 위한 K-부유체 개발이 진행 중이다. 기본설계에 대한 노르웨이 선급(DNV) 인증을 획득했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해상풍력 전 분야 밸류체인을 완비하는 등 그 대표성을 인정받아 최근 한국풍력산업협회 회장으로 선임됐다.

박경일 사장은 "캐나다 그린수소 프로젝트, 미국 텍사스 태양광 프로젝트에 이어 국내 첫 유틸리티 규모 해상풍력 프로젝트까지 연속으로 참여하며 글로벌 에너지기업으로 위상을 다지고 있다"며 "사업개발·운영부터 기자재 제조, 전문성 있는 시공 역량까지 완비한 신재생에너지 공급망을 바탕으로 국내외를 넘나들며 다양한 에너지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대통령, 새 장관 6명 중 '여성 3명'…"이런적 처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