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실패 용인 연구환경 중요"…노벨상 3人-과기차관, R&D혁신안 논의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4 22:14
  • 글자크기조절

"아시아, 권위주의적 연구문화…비판적 사고할 줄 알아야"

조성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노벨상 수상자들과 과학기술 혁신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왼쪽부터 마이클 레빗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 조성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요하임 프랭크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 하르트무트 미헬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장.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조성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노벨상 수상자들과 과학기술 혁신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왼쪽부터 마이클 레빗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 조성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요하임 프랭크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 하르트무트 미헬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장.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권위주의적 연구환경에서 벗어나 젊은 연구자나 연구그룹이 자유롭게 연구해야 합니다. 정부는 이를 위해 실패를 용인할 수 있는 연구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마이클 레빗(Michael Levitt)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는 24일 조성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 주재로 열린 '노벨상 수상자들과의 R&D(연구·개발) 혁신방안 간담회'에서 한국 과학계를 위한 조언을 이같이 말했다. 레빗 교수는 2013년 노벨화학상을 수상한 글로벌 석학이다.

조 차관은 이날 노벨과학상 수상자 3명과 세계 최고 수준 선도형 R&D로 나아가기 위해 △국제협력 공동연구 촉진방안 △도전·혁신적 R&D 체계 정착 방안 △미래세대 육성 방안 등을 논의했다.

레빗 교수를 비롯해 요하임 프랭크(Joachim Frank)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2017년 노벨화학상)와 하르트무트 미헬(Hartmut Michel)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장(1988년 노벨화학상)은 기존의 틀을 깨는 연구, 도전적 연구를 위해선 실패를 용인할 연구환경 조성이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프랭크 교수는 "한국은 1980년대부터 과학기술 투자가 시작됐으며 지금은 인큐베이션(보육) 기간으로 혁신적 사고, 기존의 틀을 깨는 연구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미헬 소장은 "그간 노벨상 수상자들의 업적을 살펴보면 과학기술적 중대문제 해결, 자유롭게 연구하는 과정에서의 우연한 발견, 인류가 당면한 글로벌 이슈 해결 등 3개 분야로 구분된다"며 "한국 정부가 이를 참고해 연구지원을 하면 좋을 것"이라고 제언했다.



"아시아, 권위주의적 연구문화…비판적 사고할 줄 알아야"



노벨과학상 수상자들은 이날 조 차관과 간담회에서 권위주의적 연구문화를 타파하고, 기존 연구결과를 뛰어넘을 비판적 사고 필요성을 강조했다. 과학자들이 갖춰야 할 덕목으로 '연구에 대한 호기심'과 '배움을 즐기는 자세'를 조언했다.

프랭크 교수는 "아시아는 권위주의적 연구문화로 멘토·권위자·기성연구에 대한 반대의견을 내지 않는 분위기"라면서 "기존 연구에 대한 비판적 사고를 할 줄 알아야 하며 기존 연구방법을 다른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응용력도 갖고 있어야 한다"고 했다.

미헬 소장은 "과학자는 AI(인공지능)나 구글 등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지 말아야 한다"며 "스스로 생각하고 직접 실험하면서 꼼꼼히 문제를 확인하고 해결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창의·도전적 연구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부의 역할도 강조했다. 레빗 교수는 "젊은연구자들이 실패에 대한 걱정 없이 마음껏 연구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며 "막스플랑크연구소, 미국 벨연구소처럼 자율적·독립적 연구환경 조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프랭크 교수는 정부가 연구자들을 위한 윤리교육 체계를 조성해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연구자가 본격적으로 연구를 시작하기 전 윤리적 가치를 내재화하는 교육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했다.

조 차관은 이날 "과학기술의 영향력은 점점 더 막강해지고 일상생활부터 글로벌 경제, 사회 구조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노벨상 수상자들의 연구와 발견은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들도록 영감을 주며 새로운 관점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이어 "노벨상 수상자들의 고견을 참고해 정책을 입안하겠다"며 "앞으로 우리나라의 과학기술 R&D 혁신 생태계가 글로벌 수준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고 연구자들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조성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노벨상 수상자들과 과학기술 혁신방안을 논의했다. 왼쪽부터 요하임 프랭크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 하르트무트 미헬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장, 마이클 레빗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 조성경 차관.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조성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노벨상 수상자들과 과학기술 혁신방안을 논의했다. 왼쪽부터 요하임 프랭크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 하르트무트 미헬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장, 마이클 레빗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 조성경 차관.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산 불발…오일머니 뿌린 사우디, '2030 엑스포' 유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