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소총 찾아봐야겠다"…野 비명계 '살인예고' 40대, 구속 면했다

머니투데이
  • 김도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4 22:13
  • 글자크기조절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국회 체포동의안 가결에 불만을 품고 야당 비명계 의원들에 대한 테러 암시글을 올린 40대가 구속을 면했다.

24일 뉴스1 및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수원지법 안앙지원은 협박,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혐의를 받는 40대 A씨에 대해 "증거 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없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A씨는 지난 21일 오후 8시쯤 인터넷 커뮤니티에 '무조건 가결표 던진 의원 리스트'라는 제목으로 살인을 암시한 글을 올린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게시글에서 민주당 내 비명계로 분류되는 국회의원 14명의 이름을 나열하며 "집에 고이 모셔둔 스나이퍼 라이플(저격 소총)을 찾아봐야겠다"고 했다. 또 "석궁을 파출소에 맡겨야 하는지 모르겠다"고도 언급했다.

경찰은 IP주소 확인 등 작성자를 추적한 끝에 지난 23일 오전 8시25분쯤 경기 군포시의 한 숙박업소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의 주거지 압수수색 결과 소총이나 석궁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에 화가 나 글을 썼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망 유지·보수, 빨간 날 해라"…뿔난 외주업체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