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교사 집 비번 외워 햄스터 훔친 7살…"부모는 도리어 민원 제기"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5 06:19
  • 글자크기조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어린이집 교사 집에 몰래 들어가 햄스터를 가져간 아이와 부모가 사과 없이 오히려 민원을 제기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교사 집에서 도둑질한 7세, 제가 그만둬야 할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강원도 춘천의 한 어린이집 보조교사로 근무 중이라는 작성자 A씨는 "제 딸은 7세 반이다. 동네가 좁아서 같은 아파트에 딸과 같은 반인 아이들이 몇 있는데 그중에 한 명을 집으로 초대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노는 모습을 보는데 친구가 제 딸이 용돈 받는 걸 듣더니 지갑 위치를 묻고 저금통도 만지길래 이건 아니다 싶어서 그런 건 알려주는 게 아니라고 설명해 줬다. 이후 마트에 갈 거라며 다 같이 밖으로 나왔다"고 전했다.

A씨는 "장을 본 뒤 집에 돌아왔는데 햄스터가 없어져서 싸한 느낌에 CCTV를 돌려보니 제가 나간 뒤 (아이가)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와 무언가를 들고 나가는 영상이 찍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이 집으로 가서 초인종을 눌렀는데 나오지 않으셔서 급한 마음에 비상 연락처로 연락을 드렸다. 처음에는 '어떡하죠? 찾아볼게요' 하더니 애가 집에 놓고 나왔다고 우기더라"며 "영상을 본 지인 등 전부가 애가 손에 뭘 들고 나갔네 하시는데 그 집 부모님만 아니라고 한다"고 토로했다.

그는 "다른 것 필요 없고 아이들끼리 사과를 주고받은 뒤 햄스터만 찾아주면 좋겠다고 말씀드리니 '어쩌라는 겨냐'며 화를 내시고 '내 아들 때리기라도 하라는 거냐'고 소리치더라"며 "다시 연락을 드려 '흥분할 일 아닌 것 같으니 제 아이가 사과받을 수 있게 해주면 좋겠다'고 공손하게 말했다. 이후 부부가 오셨고, '우리 애가 주눅 들고 말을 못 할 정도여서 안 데리고 왔다'고 하더라"고 했다.

거듭되는 사과 요청에 상대 부모는 아이를 데려왔고, 아이는 '미안해' 한마디하고 놀이터로 향했다. 아이 부모는 상황이 대수롭지 않은 듯한 태도를 보였고 A씨는 "아버님은 '애 단속할 테니 비밀번호 바꾸는 수고는 안 하셔도 된다'고 말하더라"고 전했다.

이후 A씨는 근무지에서 더 당혹스러운 연락을 받게 됐다. 비상 연락망을 사적 용도로 이용했다며 아이 학부모가 민원을 제기했다는 것.

A씨는 "머리가 띵할 정도로 속상하다. 경찰서를 통해 신고하고 연락했어야 했냐"며 "아이 배려하는 차원에서 영상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개인적으로 연락을 드린 게 이렇게 민원의 대상이 될 줄 몰랐다"고 털어놨다.

이어 "빈집에서 작지만 소중한 생명이 사라졌다. 급한 마음에 가지고 있던 연락처로 연락을 드렸다"며 "제 실수 인정한다. 하지만 제대로 된 사과도 없고, 제 직장동료들이 어머님의 항의를 듣고 있는 이 상황이 힘들다"고 하소연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7세 아이가 남의 집 비밀번호를 기억해서 사람이 없는 틈을 타서 몰래 들어가서 뭔가를 훔친다는 게 정말 경악스럽다" "비상시 사용하라고 있는 게 비상 연락망이고 더구나 원생과 관련된 일이었다. 법적으로 문제 있으면 달게 벌 받겠다 강하게 나가시라"는 반응을 보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