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윤형빈♥' 정경미 아들, 얼마나 훈훈하길래…현영 감탄 "잘생김 뿜뿜"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816
  • 2023.09.25 06:44
  • 글자크기조절
(왼쪽부터) 코미디언 윤형빈·정경미 부부, 윤형빈·정경미 부부의 아들 /사진=뉴스1, 정경미 인스타그램 캡처
(왼쪽부터) 코미디언 윤형빈·정경미 부부, 윤형빈·정경미 부부의 아들 /사진=뉴스1, 정경미 인스타그램 캡처
개그우먼 정경미가 훈훈하게 자란 아들의 근황을 공개해 동료 연예인 및 누리꾼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지난 23일 정경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이 컸고 많이 말도 안 듣지만, 또 든든하고 점점 대화가 통하는 아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집 거실에서 카메라를 응시하는 정경미 아들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 속 정경미의 아들은 꾸미지 않은 편한 옷차림에도 불구하고 진한 쌍꺼풀 및 훈훈한 분위기로 아이돌 같은 비주얼을 자랑했다.

이를 본 방송인 현영은 "잘생김 뿜뿜"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개그맨 박준형은 "나랑 좀 닮았"이라는 댓글을 달았고, 정경미는 "올해 들어본 얘기 중에 제일 웃김"이라고 반응했다.

다른 누리꾼들 역시 "아이돌인 줄 알았어요", "너무 훈훈해요", "진짜 잘생긴 아들이네요" 등 칭찬을 쏟아냈다.

정경미는 2013년 동료 개그맨 윤형빈과 8년 열애 끝에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