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손흥민 어나더 레벨" 감독 폭풍칭찬→최고 평점 독차지... 아스널 북런던더비서 시즌 4·5호골 폭발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5 07:07
  • 글자크기조절
골 세리머니하는 손흥민. /AFPBBNews=뉴스1
골 세리머니하는 손흥민. /AFPBBNews=뉴스1
손흥민과 안제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오른쪽).  /AFPBBNews=뉴스1
손흥민과 안제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오른쪽). /AFPBBNews=뉴스1
'손샤인' 손흥민(31·토트넘)이 뜨거운 결정력을 자랑하며 북런던더비 주인공으로 차지했다.

토튼머은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2로 비겼다. 4-2-3-1 포메이션의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손흥민이 최고 활약을 펼쳤다. 토트넘의 최고 라이벌을 상대로 시즌 4, 5호골을 터뜨려 팀에 승점을 안겼다.

안제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은 다시 한 번 '손 톱'을 꺼내들었다. 최전방 공격수에 배치해고, 데얀 쿨루셉스키와 제임스 매디슨, 브레넌 존슨이 뒤를 받치게 했다. 이는 제대로 적중했다. 손흥민은 멀티골로 활약했다. 손흥민은 지난 3일 번리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했고, 16일 셰필드 유나이티드전에서는 침묵했으나 활발하게 움직여 팀의 2-1 역전승에 힘을 보탰다. 이날에도 좋은 컨디션을 이어갔다.

손흥민은 전반 42분 첫 번째 골을 뽑아냈다. 매디슨이 왼쪽 측면을 파고든 뒤 문전을 향해 패스를 건넸는데, 손흥민이 방향만 바꿔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1-2로 뒤져 있던 후반 10분에도 동점골을 기록했다. 팀 역습 상황에서 수비가 없는 쪽으로 침투한 뒤 침착한 마무리까지 선보였다. 손흥민은 이번에도 매디슨과 골을 합작했다. 덕분에 토트넘은 적지에서 승점을 챙겼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폭풍칭찬이 쏟아졌다. 영국 풋볼런던의 알레스데어 골드 기자에 따르면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경기 후 "매디슨과 손흥민은 완전히 다른 수준에 있었다. 손흥민의 골뿐만 아니라 활약도 좋았다. 그의 훈련량이나 프로정신 등은 믿을 수 없는 수준"이라고 극찬했다.

손흥민(오른쪽 흰색 유니폼)의 골 장면. /AFPBBNews=뉴스1
손흥민(오른쪽 흰색 유니폼)의 골 장면. /AFPBBNews=뉴스1
골 세리머니하는 손흥민. /AFPBBNews=뉴스1
골 세리머니하는 손흥민. /AFPBBNews=뉴스1
유럽축구통계매체 풋몹도 손흥민에게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 8.8을 부여했다. 또 다른 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의 평점도 8.1로 좋았다. 골을 기록한 아스널 공격수 부카요 사카(평점 8.3) 다음으로 높았다.

영국 축구전문매체 90MIN도 손흥민에게 평점 10점 만점에 9를 주었다.

손흥민(왼쪽)이 득점을 확인한 뒤 골 세리머니를 보이고 있다. /AFPBBNews=뉴스1
손흥민(왼쪽)이 득점을 확인한 뒤 골 세리머니를 보이고 있다. /AFPBBNews=뉴스1
이날 손흥민은 2골을 더해 유럽 무대 개인 통산 199호골을 기록했다. 엄청난 200골까지 단 1골 남았다. 또 손흥민은 아스널 상대로 7번째 골을 뽑아내 '라이벌 킬러'다운 모습을 이어갔다.

승점 1을 추가한 토트넘은 4승 2무, 승점 14를 기록하고 리그 4위에 올라있다. 선두 맨시티(6승·승점 18)와 격차 크지 않다. 토트넘은 내달 1일 또 다른 EPL 우승후보 리버풀과 맞붙는다.

손흥민(가운데)의 골을 축하하는 토트넘 선수들. /AFPBBNews=뉴스1
손흥민(가운데)의 골을 축하하는 토트넘 선수들.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리포트도 안 나오던 와이지, '블핑' 재계약 소식에 '불기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