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여빈 "20대 때 만났던 男, 안 좋은 기억으로 남아"…연애사 고백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5 07:29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요정재형'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요정재형' 캡처
배우 전여빈이 20대 때 만났던 연인이 좋지 못한 기억으로 남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에는 '멜로가 체질이었던 죄 많은 소녀는 거미집을 짓고 칸 영화제에 다녀오게 되는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영화 '거미집'의 주역 전여빈과 오정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요정재형'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요정재형' 캡처

전여빈은 등장하자마자 정재형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그는 "제가 20대 때 제일 좋아하던 곡이 (정재형) 선배님 연주곡 중 '오솔길'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제가 사랑에 빠졌을 때인데, 항상 그 노래를 듣고 제가 사랑했던 친구한테도 너도 들어보라고 ('오솔길'을) 권했었다"고 떠올렸다.

이를 듣던 정재형은 "헤어졌어?"라고 물었고, 전여빈은 "기억에 좋지 않은 사람으로 남긴 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정재형은 "나쁜 사람이었구나"라면서도 "나쁜 사랑도 해봐야 한다"고 위로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요정재형'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요정재형' 캡처

그런가 하면 전여빈은 정재형에게 "요즘 너무 아름다운 용안이시다. 사랑하고 계시냐"고 질문했다.

그러자 정재형은 "사랑을 안 하는데 이 정도면"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이러다 장례 5일 치른다…"화장 못 해" 사라지는 3일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