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왜 우리가 미국에 돈 써야 돼?…분노한 대만, TSMC도 뿔났다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972
  • 2023.10.02 07:26
  • 글자크기조절
/사진 = 최헌정 디자인기자
/사진 = 최헌정 디자인기자
대만의 반도체 공룡 타이지디엔(TSMC)의 눈길이 곱지 않다. 대상은 대중 제재 수위를 높여가고 있는 미국이다. 자국의 첨단 기술 안보를 유지한다는 명목으로 TSMC의 미국 투자를 유도하면서 막대한 비용을 떠안게 됐기 때문이다. 중국이나 유럽, 대만 내 투자를 늘리고 있는 TSMC 입장에서는 지갑을 열 수도, 닫을 수도 없는 진퇴양난에 놓였다. 자국 일자리를 뺏길 것이라는 대만 내 목소리도 강해진다.

1일 대만 반도체업계에 따르면 최근 미국에서 TSMC를 겨냥한 투자 요구가 잇따른다. 미국 정부와 주요 반도체기업이 중단된 공장 가동을 재개할 것을 요구하는 한편, 케이티 홉스 미국 애리조나 주지사가 직접 TSMC를 찾아 패키징 공장 건설을 요청했다. 이 외에도 TSMC가 숙련 인력을 투입하거나, 추가 생산시설을 확충해야 한다는 주문이 나온다. 미국 반도체 생태계를 확대·강화하려는 시도다.

그러나 TSMC 입장에서는 미국이 좋은 투자처가 아니다. 애리조나에 건설 중인 TSMC의 공장은 숙련 인력 부족으로 가동 예정 시기가 계속 미뤄지고 있다. 미국 내 인력풀에는 TSMC의 주력 사업인 파운드리(위탁 생산) 인재가 모자란다. 미국 노조가 장비 설치 인력이 충분하다며 반박했지만, 기술 수준이 미흡하다는 것이 대만 업계의 평가다. 대만 업계 관계자는 "미국에서 대규모 파운드리 팹에 적합한 인력을 확보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해외 팹을 지을 때 드는 추가적인 비용 부담도 있다. TSMC는 자국 가오슝, 중국 난징, 독일 드레스덴, 일본 구마모토 등 여러 국가에 공장을 짓고 있다. 이 중 가오슝과 난징 공장은 미중 갈등, 중국의 압박에 더해 비용 부담으로 가동에 차질을 빚고 있는 상태다.TSMC는 인력 부족도 모자라 비용을 더 내고서라도 공장을 더 지어야 하는 처지에 놓인 셈이다. 미국에 추가 공장을 건설할 여력이 없는 것이다.

류더인 TSMC 회장은 최근 "비용 측면에서 보면, 해외 웨이퍼 팹의 초기 비용은 대만에 웨이퍼 팹을 지을 때보다 높다"며 "대만의 성숙한 반도체 생태계에 비해 해외 팹의 규모가 작고 미성숙해 전체 공급망 비용이 높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팹리스(설계 전문) 역량을 보유했지만, 파운드리는 상대적으로 떨어진다. 글로벌 TOP 5 안에 미국 기업은 글로벌파운드리 1곳 뿐이다.

대만 업계에서 '미국이 반도체 역량을 키우기 위해 대만 기업을 이용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TSMC는 현재 패키징 공장을 미국에 건설할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압박이 지속되면 다른 선택을 할 가능성도 있다. 내부 일자리를 뺏기는 것도 문제다. TSMC는 직접 올해 '6000여명을 고용할 계획에는 변동이 없다'라고 언급했으나, 해외 시설이 늘면 내부 팹 인력은 부족해질 수밖에 없다.

현지 업계 관계자는 "만일 웨이퍼 팹을 건설하게 되면, 후공정이 필요한데 완성품을 대만으로 옮기게 되면 비용 부담이 너무 커지므로 어쩔 수 없이 후공정 공장도 건설해야 한다"며 "웨이퍼 팹의 1차 건설 계획이 발표될 때부터 미국에 추가 공장 건설을 강제당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