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빙그레, 상반기 좋은 흐름 3분기도 이어진다" -IBK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5 08:34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25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빙그레 메로나, 비비빅 등이 진열되어 있다.2023.1.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25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빙그레 메로나, 비비빅 등이 진열되어 있다.2023.1.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BK투자증권은 25일 빙그레 (55,000원 ▼1,000 -1.79%) 영업이익 개선세가 3분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기대했다. 길었던 늦더위가 빙과류 판매 호조로 이어지고 원유 가격 상승에 따른 우려는 제한적일 것으로 분석했다.

빙그레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는 8만3000원을 유지했다. 현재 빙그레 주가는 5만3100원(22일 종가)이다.

남태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3분기 빙그레 연결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6.9% 증가한 4175억원, 영업이익은 68.5% 늘어난 434억원으로 전망했다. 컨센서스(증권가 평균 전망치)를 상회할 것으로 전망된다.

남 연구원은 "안정적인 투입 원가 흐름과 광고선전비 절감 기조가 이어지면서 상반기 보여줬던 큰 폭의 영업이익 개선세가 이번 분기도 지속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부문별로는 냉장류(별도 유음료 등) 매출액이 6.5% 늘어난 1577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바나나맛 우유와 요플레 등 주력 제품 가격 인상 효과로 외형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7~8월 마케팅을 축소하면서 수익성도 개선될 것으로 예측된다.

냉동류(별도 빙과류, 스낵, 더단백 등 상온제품) 매출은 9.5% 증가한 1914억원으로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강수 일수가 많았던 7월 빙과류 판매가 다소 부진했지만 8월 판매 실적이 좋았고 9월 중순 넘어서까지 무더위가 지속됐음을 고려하면 3분기 빙과류 매출 성장에 대한 기대감도 유효하다.

남 연구원은 "붕어싸만코, 메로나 등 제품 가격 인상 효과도 이어질 것"이라며 "상온커피와 더단백 제품 판매도 양호한 것으로 파악되는데 특히 체줄 조절과 영향 균형에 대한 수요 확대로 올해 무리없이 200억원을 넘어설 것"이라고 봤다.

여기에 10월 초부터 음용유용 원유 가격 인상분 8.8%가 반영될 전망이다. 그는 "관련 업계 1위 업체가 납품가 인상을 결정하면서 빙그레도 큰 무리없이 판가 인상을 단행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됐다"고 분석했다. 또 빙그레(별도) 매출에서 흰우유가 차지하는 비중이 매년 줄어드는 가운데 지난해 4% 수준까지 축소돼 다른 업체 대비 상대적으로 원유가 상승 부담이 작을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 아빠도 대기업" 용기낸 아빠들…'육아휴직' 늘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