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지성이면 감천"…尹대통령, 기록적 '강행군 외교'에 속내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24
  • 2023.09.25 11:28
  • 글자크기조절

[the300]"글로벌 시장·엑스포, 몸 던져 뛰면 우리 것"…'결국 국익외교' 강조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9.25.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9.25.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국제무대에서 연이은 '외교 총력전'에 "글로벌 시장과 엑스포가 바로 우리 것이라고 확신하고 몸을 던져 뛰면 결국 우리 것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자유와 연대' 국정 기조를 외교로까지 연결해 글로벌 중추국가로서 책임과 기여를 확대하는 한편 이를 기반으로 기록적인 연쇄 양자회담을 진행하는 게 결과적으로 우리 국민과 기업의 해외 진출 확대, 일자리 창출을 가져온다는 얘기다.

윤 대통령은 2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지성이면 감천이라고 했다. 우리가 원하는 것이 대충 노력하면 오겠지 하는 막연한 생각을 가져서는 안 된다. 우리의 목표에 대해 확신을 가져야 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모든 것을 던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부산, 탯줄 역할 '연대 상징성'…대한민국에 기대→엑스포 유치에 도움 체감"


윤 대통령은 이날 유엔(UN)총회 참석을 위한 4박6일(9월18~23일)의 미국 뉴욕방문 성과를 생중계로 국민에게 직접 설명했다. 자유민주주의 가치 중심의 원칙 있는 외교를 일관되게 추진하고 국제사회와 연대를 강화하는 이유가 우리 국민을 위하는 길이라고 역설했다.

먼저 윤 대통령은 무려 41개의 양자회담과 유엔총회 기조연설 등을 통해 부산엑스포(2030 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지지를 호소하고 대한민국이 국가 간 개발, 기후, 디지털 격차 해소에 선도적 역할을 맡겠다고 공언한 점 등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저는 각국 정상들에게 부산이 6.25전쟁과 경제성장 과정에서 어머니의 탯줄 역할을 수행한 상징성 있는 도시라는 것을 강조했다. 부산이 남아 있었기에 유엔군과 국제사회의 도움으로 전세를 역전시킬 수 있었다는 점, 이후 대한민국이 눈부신 성장을 이루는 과정에서 부산이 원자재 수입과 상품 수출의 핵심 통로였다는 점을 설명하면서 부산 엑스포가 지니는 연대의 상징성을 강조했다"며 "많은 국가들이 우리 정부의 '자유와 연대'라는 국정 기조가 외교 무대에도 일관되게 적용되고 있어 대한민국 정부의 국제적 역할에 대한 신뢰와 기대가 점점 커지고 있다고 했다. 저는 이런 점이 우리 엑스포 유치에 많은 도움이 된다는 것을 실제 체감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9.25.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9.25.


'무탄소 연합' 제안…"원전·수소 경쟁력 강화, 거대한 신수출 시장 얻게 될 것"


이어 글로벌 격차 해소에서는 "원전, 수소 등 무탄소 고효율에너지의 이용을 확산하고 국가간 기후격차 해소를 도모하기 위해 '무탄소(Carbon Free) 연합'의 출범을 제안했다"며 "우리가 주도하는 '무탄소 연합'이 성과를 거둔다면 우리의 원전, 수소 분야 경쟁력을 더욱 강화시켜 거대한 신수출 시장을 얻게 될 것"이라고 했다.

또 글로벌 디지털 규범 마련에서는 이날 국무회의에서 디지털 권리장전 전문을 보고할 것이라며 "자유, 공정, 안전, 혁신, 연대의 다섯 가지 원칙을 담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윤 대통령은 "디지털 기술은 어디까지나 인간의 자유를 확대하는 데 쓰여야 하고 자유를 억압하는데 이용돼서는 안 된다"며 "디지털의 개발에 있어서는 공정한 경쟁과 보상 체계가 작동해야 하고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안전이 지켜져야 하고, 그리고 인류의 지속가능한 번영을 견인하는 디지털에서의 혁신이 이루어져야 하며 AI(인공지능)와 디지털 기술이 세계평화와 인류 공동번영에 기여하도록 국제사회가 함께 연대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엔에서 러시아와 북한의 무기 협력 등을 비판한 것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안보리 상임 이사국이 무력 침공을 감행해 전쟁을 일으키고 안보리 결의를 버젓이 위반해 핵 개발에 몰두하는 정권을 방치하고 도와주고 그들과 거래하는 현실이 지속된다면 현 유엔 안보리의 자기모순에 대한 비판과 개혁의 목소리는 커질 수밖에 없음을 강력히 지적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9.25. (Multiple Values)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9.25. (Multiple Values)


"우리 국민 뛸 수 있는 운동장 넓히는데 주력"


윤 대통령은 유엔총회 기간 중 47개국(오찬모임 등 포함) 정상과 만나 수출 확대, 투자유치, 공급망 다변화 등 세일즈외교를 펼친 것도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국민과 기업이 마음껏 뛸 수 있는 운동장을 넓히는데 주력한 것"이라며 "5000만 명 규모의 우리 내수시장이 5억 명, 50억 명 규모의 글로벌 시장으로 뻗어나가야 한다"고 했다.

이어 "체코, 헝가리, 카자흐스탄, 가나에서 추진되는 원전 사업에도 태국, 에콰도르, 파라과이, 이스라엘의 교통 인프라 사업에도 이라크, 키르키스스탄의 신도시 건설 사업에도 모두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찾아 땀 흘리며 뛰는 우리 국민과 기업이 있다. 몽골, 우즈베키스탄, 세르비아 등 핵심 광물 보유국 정상들에게는 우리 첨단산업의 든든한 공급망 파트너가 되어 줄 것을 요청했다"며 "우리 정부가 글로벌 중추 외교를 지향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관계부처들은 이번 양자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사안들이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과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 간 협의체 구성, 경제사절단 파견, 민관협력 등 후속 조치를 꼼꼼하게 챙겨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