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노란피' 윤종규 KB 회장 "리딩 금융그룹 탈환, 가장 보람"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5 15:37
  • 글자크기조절

윤종규 회장, 11월 퇴임 앞두고 기자간담회..."글로벌 순위 아쉬워"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신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신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제 친구는 가끔 '노란 피가 흐르는 것 아니냐'고 놀립니다."

지난 9년간 KB금융그룹을 이끈 윤종규 KB금융 회장이 두 달 후 '노란 넥타이'를 푼다. 퇴임을 앞두고 그는 리딩 금융그룹 탈환을 제일 보람있는 일로 꼽았다. 윤 회장의 임기 동안 KB금융 자산은 약 400조원 늘었다.

앞으로 KB금융을 이끌 양종희 회장 내정자에게는 더 나은 KB금융을 만들어달라고 당부했다. 윤 회장에게 아쉬움으로 남은 글로벌 부문의 성장은 양 내정자의 몫으로 남게 됐다. 금융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금융·비금융의 경계를 허물어야 한다는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단상에서 내려운 윤종규 회장 "리딩 금융그룹 된 것 가장 보람돼"


윤 회장은 25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신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9년을 돌아보면 고객과 직원이 함께 달려주셨던 덕분이 리딩 금융그룹이 된 부분을 가장 보람된 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간담회는 윤 회장이 단상에서 내려와 기자들과 눈높이를 맞춘 상태에서 진행했다. 1시간에 가까운 질의응답에도 윤 회장은 줄곧 서 있었고, 질문하는 기자에게 직접 마이크를 건네주기도 했다.

2014년 11월 윤 회장이 취임할 당시 KB금융의 자산 규모 308조원으로 신한금융보다 작았고, 직원들은 자신감이 떨어진 상태였다. 하지만 올해 상반기말 KB금융은 자산 706조원, 당기순익 2조9969억원으로 명실상부한 국내 최대금융그룹으로 성장했다.

윤 회장은 "제가 회장에 취임했을 때 지배구조는 흔들렸고, 1등 DNA를 잃어가는 상황이었다"며 "첫 3년은 직원들의 자긍심을 회복하고, KB국민은행부터 리딩뱅크로 돌아가는 것이 최우선 과제였다"고 말했다. 윤 회장이 회장과 은행장을 동시 맡은 이유다.

그는 "취임 후 3년도 되지 않아 리딩 뱅크를 찾아올 수 있었다"며 "두 번째 임기 때 LIG손해보험(현 KB손보)과 현대증권(현 KB증권)을 완전 자회사로 편입하고, 푸르덴셜생명을 인수하면서 비은행 부문을 획기적으로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M&A를 통해 KB금융은 국내 금융지주 중 가장 균형잡힌 포트폴리오를 구성했고 확보한 리딩 금융그룹 자리를 차지했다.

아쉬운 부분은 글로벌 경쟁력을 꼽았다. 그는 "리딩 금융그룹이라고 얘기를 하지만 세계순위로 보면 60위권에 머물고 있다"며 "우리 경제 규모로 보면 대략 10위권 언저리에 있어야 할 텐데 60위권에 있다는 것에 상당한 자괴감을 느낀다"고 했다. 이어 "양 내정자가 한 단계 진보할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다만 "은행업은 자본 비즈니스로 우리가 20위권에 들어가려면 최소한 자본을 2.5배 이상 늘려야 한다"며 "이게 개별 회사 차원에서 노력해 가능할 것이냐는 부분은 진지하게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유니버셜뱅크로서 투자은행 부분을 강화해야 한다"며 "은행 쪽도 우선 업종 간의 경계, 금융업 내에서 경계를 과감히 풀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기업 지배구조 답이 없어...양종희 내정자, 더 앞서가는 계기 만들었으면"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퇴임을 두달여 앞둔 가운데 25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임한별(머니S)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퇴임을 두달여 앞둔 가운데 25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임한별(머니S)
세 번째 연임 때 집중했던 지배구조 개선과 관련해 윤 회장은 "사실 답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각 기업에 따라서 각자의 체질에 맞는 고유의 것을 개발하고, 계속해서 육성하고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경영은 계주 경기하고 똑같다"며 "저는 한참 뒤처져 있던 것을 이제 앞서는 정도에서 배턴 터치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 내정자는 더 속도를 내서 반 바퀴, 한 바퀴 더 앞서가는 그런 계기를 만들어 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양 내정자에게 은행장 경험이 없다는 지적에는 윤 회장은 "저도 취임할 당시에는 은행장을 했던 적이 없다"며 "회장을 할 때 겸직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양 내정자는 20년간 은행에서 근무해 훨씬 은행 경험이 풍부하다"고 설명했다.

윤 회장은 "양 내정자는 손해보험을 직접 경영하면서, 또 많은 M&A에 관여하면서 비은행 부문에도 상당한 경험을 갖고 있다"며 "은행과 비은행이 저희의 양 날개인데, 양 날개를 잘 조정할 수 있는 충분한 실력을 겸비하고 계신 분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윤 회장은 "(4연임 도전 포기는) 3연임 할 때 이미 결정했었다"며 "진퇴는 본인이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취임한 후 9년간 노란색 이외에 넥타이를 매본 적이 없다"며 "KB를 상징하는 노란색 넥타이를 매고 일할 수 있었다는 것에 너무 행복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배터리 합작사, 中지분 25% 넘으면 美보조금 제외…불똥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