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세운상가 재개발? 그럼 2배 줘"…배짱 땅주인들에 '최후 카드' 꺼내나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471
  • 2023.09.26 06:00
  • 글자크기조절
세운상가 전경 /사진=방윤영
세운상가 전경 /사진=방윤영
세운상가 일대 재개발을 추진중인 서울시가 토지매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최후의 수단'으로 수용 방식까지 검토중이다. 사적 재산권 침해 우려가 큰 방식이지만 노후화된 세운상가를 재탄생시키기 위해 '실행력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세훈 서울 시장은 최근 미국 출장에서 세운상가 재개발 관련 문제를 언급했다. 개발업체 또는 서울시가 기존 상가부지를 매입해야 하는데 재개발 소식이 알려진 후 땅 주인들은 매물을 거둬들이거나 감정평가액 대비 2배 가까이 높은 가격에 팔겠다고 해 사업 추진이 어려운 상황이다.

오 시장은 "해법이 없는 건 아니"라며 "(당장) 확정적으로 말할순 없지만 그럴 때 쓰는 개발방식이 있다. 수용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도시계획 사업이라는 게 있다"며 "계속 (땅 주인이) 가격을 올리는 동향이 보이면 올라가지 못하게 하는 방법도 있다"며 "그런데 오늘 그걸 하겠다고 말하면 큰 뉴스가 되기 때문에 그런 방법도 있다 정도로만 말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지난해 4월 세운상가 건물을 헐어 종묘에서 남산까지 이어지는 공원을 만들고, 양옆으로 초고층 복합 빌딩 단지를 조성하겠다는 구상을 밝힌 바 있다. 녹지생태도심 재창조 전략 선도사업의 일환으로 서울 종묘~퇴계로 일대 민간 재개발시 세운상가군 매입 기부채납을 받아 녹지를 조성하겠다는 내용이다. 민간 개발업자가 재개발 대상 지역 토지 등을 매입하면 서울시가 허가를 내주고 일부 기부채납을 받아 공원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최근 일부 상가 땅주인들이 크게 올리면서 민간의 상가군 매입 후 기부채납 계획이 차질을 빚고 있다. 세운상가는 1968년에 지은 종묘 앞 세운상가부터 충무로역 진양상가까지 늘어선 7개 주상복합 단지다. 땅 주인만 2600명이 넘는 지역이다. 땅 주인들이 '버티기'에 나서면 개발사업 진행은 지연될수밖에 없다. 가격협상에 긴 시간이 걸리고 그 사이 사업 자체가 틀어질 위험도 커진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는 이러한 현상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노후한 세운상가를 공원화하기 위해 상가군과 주변 구역을 하나로 묶어 통합개발하는 방안과 도시계획시설사업까지 포함해 실행력 있는 방안이 필요한 실정"이라면서도 "다만 시설사업을 통한 개인 재산의 수용은 사적 재산권 침해 등 우려가 큰만큼 가장 최후 수단으로 사용돼야 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시는 상가군과 상가 주변 정비구역 주민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대안을 검토하고 주민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했던 집 팔았습니다"…결국 무너진 '청년 가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