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늘 먹던 게 최고지"…새 과자 쏟아져도 1등 지키는 '70년대생'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817
  • 2023.10.02 09:20
  • 글자크기조절

올해 과자류 최고 매출 제품 대부분 30년 넘은 장수 브랜드

올해 제과류 매출 1위 브랜드. 홈런볼(비스킷류) 새우깡(스낵류) 초코파이(반생초코케익류) 분류에서 각각 누적 매출액이 가장 높았다. /사진제공=각 사
올해 제과류 매출 1위 브랜드. 홈런볼(비스킷류) 새우깡(스낵류) 초코파이(반생초코케익류) 분류에서 각각 누적 매출액이 가장 높았다. /사진제공=각 사
대형 제과 업체들이 매년 신제품을 출시하고 있지만, 최고 매출을 거둬들이는 히트 상품은 출시 30년이 훌쩍 넘은 장수 브랜드가 굳건히 차지하고 있다. 업체들이 주력 제품 위주로 생산라인을 운영하는 데다, 과자류는 세대별로 선호도에 큰 차이가 없기 때문이다.


과자는 신제품 무덤?....1970~90년대 출시한 30년 넘은 장수 브랜드 대다수


2일 식품 산업통계정보(FIS)에 게재된 과자류 소매점 매출 현황에 따르면 올해 1~7월 비스킷, 스낵, 반생초코케익 등 주요 제품 매출 상위권 브랜드는 대부분 1970~80년대 출시한 제품이었다.

올해 1~7월 비스킷류 총매출은 643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9.34% 증가했다. 판매액 1위는 502억원어치가 팔린 해태제과 홈런볼이었다. 홈런볼은 1981년 출시해 올해 42년 차를 맞은 브랜드다. 이어 해태제과 에이스(330억원) 동서식품 오레오(263억원) 롯데웰푸드 (123,500원 ▼2,100 -1.67%) 마가레트(242억원) 오리온 (117,700원 ▲1,100 +0.94%) 예감(224억원) 순으로 조사됐다. 비스킷 매출 상위 5개 중 2001년 출시한 예감이 가장 늦게 출시한 제품이었다.

같은 기간 스낵류 총매출은 1조154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3.25% 늘어났다. 매출 1위 브랜드는 농심 새우깡으로 1~7월 누적 매출이 811억원으로 집계됐다. 새우깡은 1971년 국내 첫 스낵으로 출시해 올해 52년 차를 맞았다. 이어 오리온 포카칩(606억원) 농심켈로그 프링글스(589억원) 롯데웰푸드 꼬깔콘(504억원) 오리온 오징어땅콩(387억원) 순으로 매출이 높았다. 프링글스는 1968년 해외에서 먼저 출시했고 다른 제품들도 모두 출시 30~50년이 넘었다.

반생초코케익류 국내 매출 1위 브랜드는 올해 1~7월 중 515억원어치가 팔린 오리온 초코파이다. 이 제품은 1974년 첫 출시해 곧 50주년을 맞이한다. 이어 해태제과 오예스(345억원) 롯데웰푸드 몽쉘(269억원) 카스타드(229억원) 오리온 후레쉬베리(153억원) 순으로 집계됐다. 이들 제품의 출시 연도(오예스 1984년, 카스타드 1986년, 몽쉘 1987년, 후레쉬베리 1990년)는 모두 30년을 훌쩍 넘었다.
농심 먹태깡. /사진제공=먹태깡
농심 먹태깡. /사진제공=먹태깡


돌고 돌아 오리지널 찾는 소비자 입맛...농심 먹태깡, 10년 만에 스테디셀러 신제품되나


업계에선 제과류 특징과 생산 구조에서 비롯된 현상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과자류는 어렸을 때 먹은 제품의 맛을 기억해 나이가 들어도 계속 소비를 이어가는 경향이 있다"며 "같은 브랜드의 여러 가지 맛을 출시해도 결국 돌고 돌아 처음에 출시한 오리지널 제품 판매량이 꾸준히 유지되는 사례가 대부분"이라고 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출시 직후 제품이 품절될 정도로 인기가 치솟다가 재구매율이 점차 낮아져 단종된 제품도 있다"며 "업체들이 신제품 생산을 위해 공격적인 설비 투자를 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2010년 이후 출시한 과자류 중에서 농심 수미칩(2010년) 해태제과 허니버터칩(2014년) 2개 브랜드 정도만 매출 상위 10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한편 올해 제과 시장에선 허니버터칩 이후 오랜만에 '품절 사태'를 빚는 제품이 나왔다. 지난 6월 26일 출시한 농심 먹태깡은 출시 12주 만에 600만봉이 판매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농심은 수요 확대를 고려해 지난달부터 아산 공장으로 생산 라인을 확대해 주간 생산량을 60만봉으로 처음보다 2배가량 늘렸다.

제과 업계에선 월매출 20억원대 브랜드를 스테디셀러 기준으로 삼는다. 단일 품목으로 연 매출 250억~300억원을 달성하면 '히트 상품'으로 본다는 의미다. 이에 먹태깡이 허니버터칩 이후 10여 년 만에 새로운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할지 관심이 쏠린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홍콩 ELS 가입자 20%, 65세 이상…90%가 재투자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