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온라인 예술교육콘텐츠 만드는 '늘봄예술학교' 직접 가보니[르포]

머니투데이
  • 김천(경북)=유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6 05:50
  • 글자크기조절
김천 대룡초 학생과 포즈를 취한 최정화 작가/사진= 유동주 기자
김천 대룡초 학생과 포즈를 취한 최정화 작가/사진= 유동주 기자
최정화 작가와 대륭초 아이들이 함께 집에서 가져온 물건 중 오브제로 선택받지 못한 최종 잔해물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 사진= 문화예술교육진흥원
최정화 작가와 대륭초 아이들이 함께 집에서 가져온 물건 중 오브제로 선택받지 못한 최종 잔해물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 사진= 문화예술교육진흥원
"누구나 미술가가 될 수 있다. 각자 자유로운 생각을 전달하는 것, 함께 느끼게 하는 게 미술의 역할이다."

지난달 말 경북 김천 대룡초등학교를 찾아 어린 학생들을 대상으로 1박2일간의 예술교육을 마친 최정화 작가(사진)는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이 주관한 이번 워크숍은 그가 직접 아이들과 예술활동을 하는 것을 촬영하기 위한 행사였다. '늘봄예술학교'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 프로그램은 유명 예술가와 전문 제작사가 협업해 무용·미술·전통예술·만화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분야의 온라인 예술교육콘텐츠를 개발해 모두가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최 작가 외에도 김주원 발레리나, 국립극장과 뽀로로 제작사 오콘 등도 참여한다. 향후 교육진흥원 유튜브나 EBS 온라인 클래스, 교육부의 온라인학습터 등에서 영상으로 만나 볼 수 있다.

일상 속 물건들로 설치작품을 만드는 것으로 유명한 그는 "생활자체가 예술이고 생활자체가 재미있는 놀이터"라며 예술의 일상성을 강조했다. 이틀간 대룡초 아이들과 함께 한 활동도 "나는 꽃, 너는 꽃, 우리 모두 꽃"이란 주제로 아이들이 집에 있는 물건들을 가져와 쌓아놓고 필요한 오브제(물체)를 각자 골라 사용하는 방식의 참여형 미술놀이였다.

최 작가는 집에 있던 잡동사니가 예술품으로 바뀌는 과정을 30여명의 아이들과 함께 작업하는 방식으로 보여줬다. 아이들은 오감을 활용해 그룹별로 오브제를 탐색하고 골라 각자 그룹별 작품으로 발전시켜 나갔다. 집 구석에 있을 때엔 아이들에게 큰 의미가 없이 쓰레기로 취급받던 물건들도 미술작품을 위한 오브제로 활용될 수 있단 점이 자연스럽게 아이들에게 전해졌다.

온라인 예술교육콘텐츠 만드는 '늘봄예술학교' 직접 가보니[르포]
온라인 예술교육콘텐츠 만드는 '늘봄예술학교' 직접 가보니[르포]
'늘봄예술학교' 프로그램을 진행중인 최정화 작가와 대륭초 학생들/사진= 문화예술교육진흥원
'늘봄예술학교' 프로그램을 진행중인 최정화 작가와 대륭초 학생들/사진= 문화예술교육진흥원

이미 문화예술교육 시범학교로 선정된 대룡초는 1주일 2시간씩 예술교육 혜택을 받고 있다. 전교생 34명인 작은 학교에선 매주 도예와 같은 공예활동 수업이 이뤄지고 있다.

최 작가도 그간 아이들과의 작품활동이나 교육을 수십년간 해왔다. 직접 디자인 한 나염 티셔츠를 단체 활동복으로 준비한 것도 그런 경험에서 나온 일종의 노하우인 셈이다. 그는 "예술 교육은 인위적이어선 안 된다"며 "아이들의 에너지를 예술로 이어질 수 있도록 자유롭게 해야하고 어른들은 너무 많이 개입해선 안 된다"고 조언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설치미술가로 일본 곳곳의 유명 미술관에도 대형 작품이 설치돼 있을 정도로 잘 알려진 예술가지만, 대룡초 아이들과 보낸 이틀간 그저 멀리서 온 미술선생님 역할에 최선을 다한 이유이기도 하다.

그는 아이들이 자신을 부를 때의 호칭도 '작가님'이 아닌 '정화군' 혹은 '정화 어린이'로 부르도록 했다. 친구처럼 대해달란 것이다. 아이들도 유명한 예술가란 세속적인 지위를 전혀 의식하지 않았다.

온라인 예술교육콘텐츠 만드는 '늘봄예술학교' 직접 가보니[르포]
김천 대룡초 아이들과 늘봄예술학교 온라인 콘텐츠를 촬영 중인 촤정화 작가./사진= 문화예술교육진흥원
김천 대룡초 아이들과 늘봄예술학교 온라인 콘텐츠를 촬영 중인 촤정화 작가./사진= 문화예술교육진흥원

한편 다음달 중엔 김주원 발레리나가 문화 인프라가 부족한 지역의 두 학교에서 '찾아가는 마스터 클래스'를 연다. 현장 참여 수업으로 발레에 대해 교육하고 이를 온라인 콘텐츠로 만든다고 교육진흥원은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이러다 장례 5일 치른다…"화장 못 해" 사라지는 3일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