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 수영시대 열렸다, 남자 계영 800m 사상 첫 金-아시아 新... '에이스가 넷이나' 중국 잡고 정상 [항저우 Live]

스타뉴스
  • 항저우=안호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5 22:11
  • 글자크기조절
황선우. /사진=OSEN
황선우. /사진=OSEN
- 한국 수영 역사상 최초 계영 금메달
- 황선우-이호준-김우민-양재훈, 무려 아시아 기록도 갈아치워

'마린보이' 박태환은 이제 기억에서 잘 떠오르지 않는다. 황선우(20) 뿐 아니라 김우민(22), 양재훈(25·이상 강원도청), 이호준(22·대구광역시청)까지 네 명의 선수들이 중국의 메달 밭을 갈아놨다.

황선우와 김우민, 양재훈, 이호준으로 구성된 한국은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경영 남자 계영 800m 결승에서 7분 01초 73의 기록으로 아시아 신기록을 갈아치우며 당당히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태환은 2008 베이징 올림픽 때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을 수확하며 한국 수영 역사에서 지울 수 없는 이름이다. 그러나 그가 속한 대표팀도 계영에선 단 한 번도 아시아 정상에 서지 못했다. 중국의 벽이 너무나도 높았다.

그러나 '박태환 키즈'들이 아시아 정상급으로 성장한 이번 아시안게임에선 달랐다. 한국은 예선에서 황선우와 이호준에게 휴식을 취하게 하고 이유연(한국체대), 김건우(독도스포츠단)를 출전시키고도 7분 12초 84로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이로 인해 한국은 결승에서 4레인을 배정받았다. 중국은 전체 2위로 7분 12초 96에 터치패드를 찍었다.

한국 기록(7분 04초 07)과 아시아 기록(일본의 7분 02초 26) 경신이라는 목표도 분명했다. 아시안게임 한국 수영 단체전 사상 첫 금메달 수확을 노린다.

중국은 남자 100m 금, 은메달을 나란히 차지한 판잔러와 양하오위 또한 예선에선 휴식을 줬다. 중국은 결승에선 한국의 바로 옆인 5레인에서 왕슌-뉴광성-양하오위-판잔러경기를 치렀다.

첫 주자 양재훈은 50m를 일본, 중국에 이어 3위로 통과했다. 100m와 150m까지도 선두 자리를 지킨 양재훈은 2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1위 중국과 0.87초 차이.

이호준이 배턴을 이어받았다. 역전에 성공하며 1위로 300m 지점을 통과한 이호준은 격차를 벌려나가기 시작했다. 400m 통과 시점 중국과 격차를 0.45초였다.

3번째 주자로 나선 김우민도 역영을 펼쳤다. 격차가 조금씩 좁혀지긴 했지만 1위를 놓치지 않았다. 500m 지점에서 격차를 더 벌린 김우민은 장기인 후반 스퍼트에서 강점을 발휘했다. 600m를 무려 1초 94 차이로 벌려놓은 뒤 황선우에게 배턴을 넘겼다.

마지막 주자로 에이스 황선우가 나섰다. 중국도 판잔러의 차례였으나 격차가 너무도 벌어진 뒤였다. 700m 통과 시점에 이미 격차는 3초 09까지 벌리며 금메달을 예감케 했다. 최종기록은 7분 01초 73. 황선우는 아시아 기록을 갈아치우며 당당히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했던 집 팔았습니다"…결국 무너진 '청년 가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