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40% 고수익" 151억원 가로챈 부동산 투자사 일당 기소

머니투데이
  • 김지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5 21:50
  • 글자크기조절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1년에 40%가 넘는 고수익을 보장하겠다고 속여 피해자들로부터 151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 부동산 투자 사기 일당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허지훈)는 부동산 투자업체 A사 대표이사 B씨(50)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사기), 사기 혐의로 구속 기소하고 변호사를 포함한 전현직 임원 3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25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유치권 분쟁이 있는 부동산을 경매로 값싸게 취득한 다음 분쟁을 해결하여 40% 이상 고수익을 창출하겠다고 광고하면서 2019년 4월부터 지난 4월까지 피해자 121명으로부터 총 151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또 투자금을 A사 소속 부동산 전문 변호사 명의 에스크로 계좌에 보관하고 전액 부동산매수자금으로 사용한다고 광고해 피해자들을 안심시켰으나 실제 투자금을 선투자자들에 대한 돌려막기, 대표이사의 성매매 대금, 외제 고급승용차의 리스 비용 등으로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 관계자는 "피고인들의 불법에 상응하는 형사처벌이 이루어지도록 공소유지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서민들에게 심각한 피해를 가하는 민생침해사범에 대하여 신속·엄정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예금 6개월마다 갈아타야 되나"…1년 만기 '4%대' 금리 전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