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철없는 8급 공무원…"너무 목 말라" 맥주 인증샷 올렸다가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438
  • 2023.09.26 06:25
  • 글자크기조절
광주 남구청 전경./사진=뉴스1
광주 남구청 전경./사진=뉴스1
행정복지센터 소속 공무원이 휴일 근무를 하며 맥주를 마시는 사진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게재했다가 감사실 감사를 받게 됐다.

26일 뉴스1에 따르면 광주광역시 남구는 주말 근무 중 음주를 한 일선 행정복지센터 소속 8급 여성 공무원 A씨에 대한 감사를 진행한다.

A씨는 지난 23일 오후 7시쯤 자신이 근무하는 행정복지센터에서 예산 서류와 함께 맥주캔의 사진을 찍어 자신의 SNS에 게시했다.

한 익명의 누리꾼은 이 A씨의 SNS를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 올렸고, 남구는 국민신문고를 통해 A씨의 이런 행위를 인지했다.

A씨는 남구 자체 조사에서 "휴일에 맥주 한 캔을 사서 집에 가다가 잠깐 사무실에 들러 1시간 안 되게 업무를 봤다. 목이 너무 말라 마셨다"고 설명했다.

사진에 찍힌 예산 서류는 외부 유출 불가 문서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남구는 자체 감사를 통해 A씨의 이같은 행위가 복무규정 위반 행위에 해당하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남구 관계자는 "A씨의 초과근무 결재 여부 등에 대해서도 조사한 뒤 관련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