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50만원짜리 손난로?…아이폰15, 내구성 논란이어 이상 발열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142
  • 2023.09.26 08:07
  • 글자크기조절

[IT썰]

낙하 충격 실험에서 카메라 모듈 부분이 떨어져 나온 아이폰15 프로. /사진=유튜브 애플트랙 캡처
낙하 충격 실험에서 카메라 모듈 부분이 떨어져 나온 아이폰15 프로. /사진=유튜브 애플트랙 캡처
애플이 최근 선보인 아이폰15 상위 모델인 프로 시리즈가 1차 출시국 사용자들 사이에서 발열과 내구성 문제에 휘말리며 논란이 되고 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해외 유튜버와 IT 전문매체는 아이폰15 프로 시리즈의 비정상적인 발열과 전작보다 약한 내구성 등을 비판하고 나섰다.

중국의 IT 전문 크리에이터 '기커완'(Geekerwan)은 최근 아이폰15 프로의 테스트 결과를 공개했는데, 고사양 게임을 30분 이상 구동 시 제품 온도가 최대 48.1도까지 올라갔다. 프로맥스도 45도를 넘었다. 보통 스마트폰은 고사양 게임을 장시간 구동 시 발열이 심해지긴 하는데, 48도는 다소 심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업계는 이같은 발열 원인을 애플의 새 AP(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인 'A17 프로'의 하자로 꼽는다. 애플은 아이폰15 프로 시리즈에만 A17 프로를 탑재했다. 이 칩은 TSMC의 3나노(㎚·10억 분의 1m) 공정이 최초로 적용됐다. 업계 관계자는 "AP 칩셋 성능에 따라 제품 발열을 제어할 수 있는데, 3나노 제조 과정에서 수율 등의 문제와 제품 최적화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해외 IT 매체 역시 아이폰15 일반·플러스 모델에는 발열 문제가 나타나지 않은 점을 미뤄볼 때 A17 프로 칩셋의 하자 또는 냉각 시스템이 제 기능을 못 한 것이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뿐만 아니라 아이폰15 프로 시리즈의 약한 내구성도 논란이다. IT 유튜버 '애플트랙'은 최근 아이폰15 프로와 아이폰14 프로 낙하 테스트를 한 결과 아이폰15 프로가 압도적인 차이로 패배했다.

애플은 '티타늄'을 소재로 사용한 아이폰15 프로 시리즈가 역대 가장 내구성이 뛰어난 제품이라고 소개했지만, 약 6.1m(20피트) 높이에서 낙하 시 본체와 카메라 렌즈 부분이 완전히 분리됐다. 하지만 아이폰14 프로는 액정에 금이 갔으면서도 사용에 문제가 없었다.

한편 애플은 내달 6일부터 국내에서 아이폰15 시리즈 사전예약을 받고 13일 공식 출시한다. 한국 출고가는 아이폰15가 125만원부터, 플러스는 135만원부터다. 프로와 프로맥스는 각각 155만원, 190만원부터 시작한다. 최고가(프로맥스 1TB)는 250만원이다.

250만원짜리 손난로?…아이폰15, 내구성 논란이어 이상 발열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묶음상품이 더 비싸다니…온라인 '단위 가격' 표시 의무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