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태극마크 달고 비매너' 매너남 권순우 충격 돌변... 라켓 부수고 악수 거부→관중까지 거친 야유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6 11:21
  • 글자크기조절
코트에서 과격한 행동을 보인 권순우. /사진=SNS 캡처
코트에서 과격한 행동을 보인 권순우. /사진=SNS 캡처
테니스 권순우. /사진=대한테니스협회
테니스 권순우. /사진=대한테니스협회
한국 테니스 간판 권순우(26)가 태극마크를 달고 나간 경기에서 과격한 행동을 보였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단식 금메달을 노리던 권순우의 꿈이 좌절됐다.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남자 테니스 단식 2회전에서 카시디트 삼레즈(태국)에게 1-2(3-6 7-5 4-6)로 졌다.

충격패였다. 권순우의 세계 랭킹은 112위, 반면 삼레즈는 636위에 불과한 선수다. 순위가 500위 이상 차이나기 때문에 권순우의 가벼운 승리가 예상됐으나 결과는 그 반대였다.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한 권순우는 첫 판부터 패배해 고개를 숙였다.

이번 패배로 권순우는 병역혜택과 자존심 등 많은 것을 잃었다. 올해 2월 어깨 부상을 당한 권순우는 6개월 정도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가, 지난 8월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US오픈에 출전해 복귀했다. 하지만 깊은 부진에 빠졌다. 이번 패배까지 포함해 6전 전패를 당했다.

이변의 희생양이 된 것보다 더 충격적인 건 그 이후에 일어났다. 권순우는 패배를 당하자, 거친 분풀이와 함께 상대 선수를 무시하는 행동을 보였다.

사우드차이나모닝(SCMP) 등에 따르면 권순우는 패배 이후 10여차례 코트와 의자에 강하게 내려쳐 박살냈다. 라켓은 완전히 찌그러져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였다. 과격한 행동에 심판과 상대 선수, 관중들의 시선은 모두 권순우로 향했다.

그래도 화가 풀리지 않았는지 권순우는 짐을 챙기다가도 다시 한 번 라켓을 집어들어 코트에 내리쳤다.

비매너 논란에 휩싸인 권순우. /사진=SNS 캡처
비매너 논란에 휩싸인 권순우. /사진=SNS 캡처
이후 권순우는 맞대결을 펼친 삼레즈의 악수 요청까지 거부했다. 삼레즈는 권순우가 라켓을 다 내려칠 때까지 기다린 뒤 다가갔지만, 권순우는 삼레즈에게 눈길조차 주지 않았다.

삼레즈는 이해할 수 없다는 듯 고개를 한 번 가로저었다. 그리고 경기를 지켜본 팬들을 향해 고개를 숙이며 인사하고 손을 흔들었다. 팬들도 삼레즈에게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반면 일부 팬들은 권순우를 향해 거센 야유를 보냈다. 해당 모습이 담긴 영상은 SNS 등을 통해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권순우가 화를 낸 이유는 있었다. 중국 소후닷컴은 "삼레즈가 첫 세트를 마치고 10분 동안 화장실을 갔다. 이는 규칙에 허용되지 않는다"며 "2세트 권순우는 컨디션을 되찾았지만, 승리를 눈앞에 둔 순간 삼레즈는 메디컬 타임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매체에 따르면 삼레즈는 이후에도 메디컬 타임을 요청했고, 이에 대해 권순우는 삼레즈에게 직접 불만을 나타냈다.

권순우. /AFPBBNews=뉴스1
권순우. /AFPBBNews=뉴스1
하지만 매체는 "권순우의 평판은 항상 좋았다. 많은 기자와 팬들이 권순우가 매우 예의바른 선수라는 반응을 보였다. 권순우가 이번 대회에서 평정심을 잃은 건 이유가 있어 보인다"면서도 "선수로서 경기장과 현장 시설을 파괴했다. 권순우는 징계를 받을 수 있고, 한국 선수단을 망신시킨 것일 수 있다"고 권순우의 과격한 행동을 지적했다.

스포츠전문 스포츠키다도 이날 "우승후보 중 한 명이었던 권순우가 모든 분노를 쏟아낼 만큼 이번 패배는 감당하기 힘든 것이었다"며 "권순우는 자신의 라켓을 코트에 내려치고, 의자에 때려 산산조각 내면서 관중들의 환호와 야유를 이끌어냈다. 권순우는 삼레즈, 심판의 악수 요청도 거부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권순우는 홍성찬(26·세종시청)과 함께 출전하는 남자 복식 경기를 남겨뒀다.

권순우. /AFPBBNews=뉴스1
권순우.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