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포털뉴스에 "심의중"표시 추진…방심위 '가짜뉴스 전담센터' 가동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6 10:58
  • 글자크기조절
포털뉴스에 "심의중"표시 추진…방심위 '가짜뉴스 전담센터' 가동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가짜뉴스 심의전담센터'가 26일 공식 출범했다.

가짜뉴스 심의전담센터는 센터장 1인과 직원 6명, 모니터 요원 10명 등 총 17명으로 구성된다. 주로 긴급재난 사항, 중대한 공익 침해, 개인 또는 단체에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 금융시장 등 심각한 혼란을 야기할 수 있는 중대 사항을 다룬다.

이를 위해 △긴급 사안의 경우 '신고'부터 '심의'까지 절차를 한 번에 진행하는 '원스톱 신고처리' △인터넷 언론사의 동영상 등 온라인 콘텐츠 심의 정책 수립 △가짜뉴스 유통 확산 방지를 위한 신속 심의 방안 마련·시행 등의 직무를 수행한다.

또 네이버·카카오·구글 등 포털과 한국인터넷신문협회·인터넷신문윤리위원회 등 언론단체를 대상으로 자율 심의 강화 등 협력을 요청할 예정이다. 그간 심의 대상 방송·통신 콘텐츠는 심의가 완료된 이후에만 조치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심의 중'임을 알려 이용자에 경각심을 주는 방안을 포털과 협의 중이라고 방심위는 설명했다.

한편 방심위는 지난 22일 홈페이지 상단에 가짜뉴스(허위조작뉴스·정보) 신고 전용 배너를 마련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 아빠도 대기업" 용기낸 아빠들…'육아휴직' 늘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