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제주 맛집 왜 이래" 국내산 쓴다더니…줄줄이 '외국산' 썼다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6 13:24
  • 글자크기조절
주도 자치경찰단 관계자가 음식점 등의 원산지 표시 위반 단속에 나서 식재료 등을 살피고 있다. /사진=제주도 자치경찰단
주도 자치경찰단 관계자가 음식점 등의 원산지 표시 위반 단속에 나서 식재료 등을 살피고 있다. /사진=제주도 자치경찰단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상에서 제주도 서귀포시 라면 맛집으로 유명한 A 식당은 외국산 오징어 40㎏을 국내산으로 허위 표시해 사용하다 적발됐다.

#서귀포시에서 갈치조림과 구이 등 갈치 요리를 전문으로 해온 B 음식점은 원재료의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아(미표시) 행정시에 통보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이 추석을 앞두고 지난 15일부터 진행 중인 식자재 원산지 표시 위반 및 부정식품 유통행위 등에 관한 특별단속을 통해 10개소를 적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중 원산지 표시위반(거짓 표시) 5건과 식품위생법 위반(유통기한 경과 식품 보관 및 진열) 1건은 입건해 조사 중이다. 원산지 미표시 4건은 과태료 부과 대상에 해당해 행정시에 통보, 행정조치를 요구했다.

유명 배달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판매해온 식품과 식자재 원산지를 속인 2개 업체도 이번 단속에서 붙잡혔다. 해당 업체들은 식품과 식자재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표기했지만 실제로는 외국산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업체들은 배달앱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고, 이 중 1곳은 공공 배달앱 '먹깨비'에도 등록된 것으로 파악됐다.

다수의 배달음식점 업체가 이용하는 배달형 공유주방을 사용하면서 유통기한이 지난 소스들을 보관 및 사용한 업체도 적발돼 입건된 상태다.

박상현 도 자치경찰단 수사과장은 "앞으로도 SNS와 배달앱 모니터링을 지속해서 진행해 소비자를 기만하는 행위의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예금 6개월마다 갈아타야 되나"…1년 만기 '4%대' 금리 전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