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일하는 어르신, 326.5만명…OECD 최고 수준

머니투데이
  • 세종=유선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6 12:00
  • 글자크기조절
/사진=통계청
/사진=통계청
지난해 기준 65세 이상 고령자 중 취업자 비중이 약 36%에 달해 지난 10년간 6%포인트(p) 넘게 증가했다. 취업 고령자는 비취업 고령자보다 일상에서 스트레스를 적게 받고 가족관계에서 만족감을 더 느꼈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23 고령자 통계'에 따르면 2022년 65세 이상 취업자 수는 326만5000명으로 65세 인구 중 취업자 수를 의미하는 고용률이 36.2%에 달했다.

고령자 고용률은 2012년 30.1%에서 지난해 36.2%로 10년 동안 6.1%p 상승했다. 2021년 기준으로 한국의 고령자 고용률은 34.9%인데 이는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38개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이다. OECD 회원국의 고령자 평균 고용률 15%를 상회하는 국가는 한국을 포함해 일본·스웨덴 등 11개다.

지난해 기준 본인이 건강 상태가 좋다고 생각하는 취업 고령자는 37.5%로 비취업 고령자(21.9%)보다 15.6%p 높았다. 취업 고령자는 △아침 식사하기(92.9%) △적정 수면(86.5%) △정기 건강검진(93.1%) 실천율에서 비취업 고령자보다 전반적으로 높았다.

취업 고령자가 일상에서 스트레스를 느낀다는 비중은 34.4%로 비취업 고령자(36.4%)보다 2%p 낮았다. 또한 배우자·자녀와 관계 및 전반적 가족관계에서 비취업 고령자보다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기준 취업 고령자 중 주관적 소득 수준이 여유 있다고 답한 비율은 10.2%에 달했다. 비취업 고령자(6.6%)보다 3.6%p 높다. 같은 해 기준 취업 고령자의 소득 및 소비 만족도는 각각 20.7%, 13.9%로 비취업 고령자보다 각각 7.8%p, 4.0%p 높았다.

2021년 취업 고령자의 77.4%는 자녀와 같이 살고 있지 않았다. 비취업 고령자(70.7%)보다 비중이 6.7%p 높았다. 같은 해 기준 취업 고령자 중 81.9%는 향후 자녀와 동거를 희망하지 않았는데 이는 비취업 고령자(72.9%)보다 9.0%p 높은 수준이다.

한편 2023년 고령자는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18.4%인 950만명에 달했다. 고령자 비중은 계속 증가해 2025년에는 20.6%를 기록해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전망이다. 고령자 비중은 2035년 30%, 2050년 40%에 달할 전망이다.

생산연령인구 100명이 부양하는 고령자 수를 의미하는 노년부양비는 2023년 26.1명이다. 2035년에는 48.6명, 2050년에는 78.6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일단 뽑아" 경력 없어도 현장서 교육…반도체 인재 확보 총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