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운명의 남북대결' 러닝타깃이 또 일냈다, 男 혼합 단체전 금메달... 정유진 개인전 동메달 [항저우 Live]

스타뉴스
  • 항저우=안호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6 14:04
  • 글자크기조절
곽용빈이 26일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러닝 타깃 10m 혼합 경기에서 격발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곽용빈이 26일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러닝 타깃 10m 혼합 경기에서 격발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남자 현역 선수가 단 6명에 불과한 사격 러닝타깃이 또 한 번 사고를 쳤다. 전날 10m 러닝타깃 정상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데 이어 이날 혼합 남자 단체전에서도 다시 한 번 금빛 총성을 울렸다.

정유진(청주시청)-하광철(부산시청)-곽용빈(충남체육회)은 26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러닝 타깃 10m 혼합 남자 단체전에서 1116점을 쏴 정상에 섰다.

전날 북한과 1668점 동률 끝에 10.5점 이상을 기록한 횟수가 더 많아 금메달을 차지했던 한국은 이날도 치열한 승부 끝에 다시 한 번 금빛 드라마를 썼다.

이날 경기는 개인전으로 진행됐다. 정유진이 4차례 시리즈에서 377점을 쏴 인도네시아 푸트라 무함마드 세자흐테라 드위(378점)에 1점 밀렸다. 하광철은 도합 373점으로 6위, 곽용빈은 366점으로 11위에 올랐다. 합산 점수 1116점을 기록했다.

전날 열린 러닝타깃 정상은 10m 앞에서 정해진 속도로 가로 방향으로 움직이는 표적을 맞히는 경기로, 개인당 60발을 쏜 점수의 합산으로 순위를 정했다.

혼합은 무작위의 속도로 움직이는 표적을 총 40발 쏴 합산 점수를 가리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먼저 경기를 마친 한국은 북한의 경기가 끝날 때까지 초조하게 기다렸다. 권광칠이 정유진과 동점을 이뤘고 슛오프를 진행했다. 슛오프 합산에서 17-18로 뒤진 정유진은 결국 개인전 동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한국은 1111점을 쏜 카자흐스탄과 1097점의 북한을 제치고 북한을 제치고 이틀 연속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한편 이날 정유진은 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개인전에서도 3위로 동메달을 따냈다. 응우옌 투안 안(베트남)과 565점으로 공동 3위에 자리한 뒤 2발 점수로 승자는 정하는 '슛 아웃'에서 19점을 쏘며 18점의 웅우옌 투안 안을 제치고 동메달을 품에 안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했던 집 팔았습니다"…결국 무너진 '청년 가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