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사이코패스의 아들, 콘서트장에 소총 난사…'美 최악의 총기참사'[뉴스속오늘]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390
  • 2023.10.01 05:30
  • 글자크기조절
2017년 10월 1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공연장에 총기를 난사한 스티븐 패독./사진=AP=뉴시스
2017년 10월 1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공연장에 총기를 난사한 스티븐 패독./사진=AP=뉴시스
'다다다다다다다'

6년 전인 2017년 10월 1일. 음악 축제가 열리던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공연장에 총알이 빗발치듯 날아들었다. 총알이 날아오는 위치는 이곳이 내려다보이는 맞은편 호텔 32층 객실이었다.

공연장에 모인 2만2000여명은 커다란 스피커 소리에 총성도 듣지 못한 채 화려한 조명 아래에서 흥겨운 음악을 즐겼다. 그런데 곳곳에서 음악에 섞인 비명이 나기 시작했다.

사태를 파악한 관객들은 혼비백산해 도망쳤지만, 이들 중 58명은 목숨을 잃었다. 이 사건은 미국 역사상 가장 많은 인명 피해를 낸 최악의 총기 참사로 기록됐다. 현재까지 총격범의 범행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다.


아수라장으로 변한 공연장…10분간 1000발 쐈다


총격범 스티븐 패독(당시 64세)은 인터넷에 '여름 콘서트 2017', '미국 최대 규모 야외 콘서트장' 등을 검색하며 철저하게 계획을 세웠다.

패독은 사건 발생 6일 전부터 공연장 맞은편에 있는 만델레이베이 호텔 32층 스위트룸에 투숙했다. 이후 호텔과 자신의 집을 수차례 오가며 총기와 탄약을 가방 안에 숨겨 가지고 들어왔다.

패독은 일요일이었던 사건 당일 밤 10시5분쯤 객실 창문을 깨고 반자동소총을 거치한 뒤 약 360m 떨어진 빌리지 앤 페스티벌 그라운드를 향해 무차별적으로 난사하기 시작했다.
2017년 10월 1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공연장에 총기를 난사한 스티븐 패독이 머물렀던 만델레이베이 호텔 32층 객실 유리창이 깨져 있다./사진=AFPBBNews=뉴스1
2017년 10월 1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공연장에 총기를 난사한 스티븐 패독이 머물렀던 만델레이베이 호텔 32층 객실 유리창이 깨져 있다./사진=AFPBBNews=뉴스1
총기 소지가 허용된 미국에서도 자동화기는 금지다. 하지만 패독은 반자동소총을 자동소총처럼 발사하도록 만드는 개조 부품인 '범프스톡'을 달아 연속 사격했다. 고지를 선점한 상태에서 무방비 상태의 사람들에게 난사하려던 패독에게 명중률은 중요하지 않았다.

총격은 약 10분간 이어졌다. 공연장에서는 스피커 음향과 소음 등으로 총성이 잘 들리지 않았다. 관객들은 총성을 폭죽 터뜨리는 소리로 착각해 즉시 대피하지 못했고, 피해자는 걷잡을 수 없이 늘어났다.

경찰이 정확한 사격 위치를 파악하는 데는 총격이 시작된 지 17분이 흐른 뒤였다. 패독이 머무르던 객실 앞에 도착하자 총성은 더 이상 들리지 않았다. 경찰이 잠긴 방문을 폭파하고 안으로 진입했을 때 이미 패독은 머리에 총상을 입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뒤였다.

객실에서는 총기 23정이 발견됐다. 자택에서도 총기와 폭발물이 나왔다. 1000발 이상 총알을 퍼부은 패독의 범행으로 공연장에 있던 58명이 숨지고, 800여명이 다쳤다. 미국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 중 사망자와 부상자 수 모두 역대 최다였다.


"내 피에 나쁜 게 흘러"…은퇴한 회계사의 범행 동기 '미궁'


2017년 10월 1일(현지시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야외 공연장에서 관객들이 부상자와 함께 도망치고 있다./사진=AFPBBNews=뉴스1
2017년 10월 1일(현지시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야외 공연장에서 관객들이 부상자와 함께 도망치고 있다./사진=AFPBBNews=뉴스1
패독은 네바다주에 살던 64세 남성으로, 수십억원대의 재산과 여러 채의 집을 소유한 자산가였다. 회계사로 일했던 그는 은퇴 이후 크루즈 여행을 다녀오는 등 여유로운 생활을 했다. 이혼을 겪은 그는 범행 당시 60대 여성과 동거 중이었으며 자녀는 없었다.

패독은 군 복무 경험이나 전과도 없었다. 자신의 신념을 알리는 정치적 성명도 남기지 않았다. 패독의 막냇동생은 "형이 이런 일을 저지를 수 있다고는 짐작도 하지 못했다"며 범행 동기를 밝혀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현지 경찰은 지금까지도 패독의 범행 동기를 밝혀내지 못했다. 범행 며칠 전 도박에서 1만달러(한화 약 1350만원) 넘는 돈을 잃어 불안한 심리 상태였을 것이라는 추측만 나왔다.

경제적, 사회적, 정치적으로 명확한 범행 동기를 파악할 수 없자 자연스럽게 관심은 패독의 정신 상태로 모였다. 수사기관은 패독의 뇌를 스탠퍼드대학 연구진에 의뢰해 분석하기도 했다.
2017년 10월 1일(현지시간)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만델레이베이 호텔 인근에서 경찰이 검문하고 있다./사진=AP=뉴시스
2017년 10월 1일(현지시간)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만델레이베이 호텔 인근에서 경찰이 검문하고 있다./사진=AP=뉴시스
패독의 아버지는 연쇄 은행강도로, 1969년 탈옥해 연방수사국(FBI) 수배 명단에 올랐던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언론들이 입수한 연방수사국(FBI) 수배 전단에 따르면 패독의 아버지는 사이코패스(반사회적 인격장애) 진단을 받았다. 패독의 또 다른 남동생은 2017년 아동 포르노 소지 혐의로 체포됐다.

사건 발생 전 패독을 만난 성매매 여성은 "패독이 '아버지를 잘 모르지만, 그의 나쁜 면이 내 피에 흐르고 있다. 난 태생이 나쁘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미국 법무부는 2019년 3월 단시간에 수많은 총탄을 난사하게 만든 원인인 범프스톡 사용 금지 법안을 마련했다. 패독이 머물렀던 호텔을 소유한 세계적인 리조트 체인 업체 MGM은 2019년 10월 총기 사건 희생자 유족과 피해자들에게 8억달러(한화 약 1조824억원)를 배상하기로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묶음상품이 더 비싸다니…온라인 '단위 가격' 표시 의무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