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선우용여 "남편, 결혼 당일 구속…200억 빚 갚으려 가장 노릇"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6 15:15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선공개 영상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선공개 영상
배우 선우용여가 과거 아픔을 털어놓는다.

26일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선우용여가 출연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를 만난다.

이날 방송에서 선우용여는 "사람들이 나한테 말 좀 천천히 하라고 한다"는 고민을 털어놓는다. 상대방의 말을 끝까지 듣지 않고 얘기하는 속사포 화법 탓에 딸인 가수 겸 한의사 최연제(본명 김연재)에게 잔소리를 듣는다는 것.

이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말이 빠른 사람들의 특징을 묻고, 출연진은 "성격이 급하다", "말 욕심이 많다" 등의 여러 의견을 낸다.

그러나 오은영 박사는 선우용여가 말이 빠른 이유에 대해서는 "사람에게 친화적이라 해주고 싶은 말을 바로 하기 때문"이라는 반전 분석을 내놓는다.

오은영 박사는 선우용여가 어렸을 때도 말이 빨랐는지 묻고, 선우용여는 "누가 말만 걸어도 눈물 날 정도로 내성적이었다"며 지금과는 상반된 과거를 털어놓는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선공개 영상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선공개 영상

선우용여는 "결혼 후 가장이 되면서 성격이 변한 것 같다"며 사업에 차질이 생긴 남편이 결혼식 당일 구속돼 식이 무산될 수밖에 없었던 충격적인 일화를 공개한다.

뿐만 아니라 1969년 당시 1750만원이라는 거액의 사업 빚(현재 가치로는 200억)을 갚기 위해 남편 대신 가장이 되어야 했음을 밝히기도 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그는 "결혼식날 그 빚을 안 갚는다고 남편과 지인이 구속됐다. 그래서 결혼식을 두 번 했다"며 "빚 때문에 돈도 빼앗기고, 공장도, 땅도 2만2000평도 빼앗겼다. 남편이 그 재판만 18년을 받았다. 그때부터 더 적극적으로 일해야겠다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선우용여는 어머니 생일에도 친정에 찾아가지 못할 정도로 바쁘게 살아왔던 나날을 토로한다. 그는 "열심히 살다 보니 성격이 급해진 것 같다"며 유쾌함 뒤에 감추어진 아픈 상처를 연이어 털어놓는다.

이를 듣던 MC 박나래는 실제로 사람 성격이 바뀌기도 하는지 묻고, 오은영 박사는 "성격은 타고난 기질과 경험의 합이기 때문에, 인생에서 중대한 사건이나 큰 변화를 경험하면서 성격이 바뀌기도 한다"고 답한다.

오은영 박사는 선우용여의 성격이 환경에 의해 변한 면도 있겠지만 본래 성향이 "파워 외향인"인 것 같다고 분석한다. 당시 보수적인 사회 분위기에 억눌려 있던 외향적 성향이 시대와 상황이 바뀌면서 발현된 것 같다는 설명이었다.

이에 공감한 선우용여는 쾌활한 성격 덕에 뭐든 적극적이었던 어린 시절을 회상하며 고등학교 1학년이라는 어린 나이에 무용소를 열어 직접 발품을 팔아 학생들을 모집했을 정도였다며 천성적으로 강한 생활력을 자랑한다.

이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선우용여가 '동사형 사고'를 하는 사람임을 포착한다. '동사형 사고'를 하는 사람은 어떤 일이 일어났을 때 거침없이 실행하는 반면, '명사형 사고'를 하는 사람은 생각을 먼저 한다며 두 사고의 확연한 차이점을 짚어낸다.

이어 더 깊은 상담을 위해 오은영 박사는 선우용여에게 거액의 빚을 어떻게 감당했는지 조심스럽게 묻는다.

이에 선우용여는 빚을 갚기 위해 영화 6편, 드라마 2~3편을 동시에 병행했으며, 집에 들를 새도 없어 차에서 쪽잠을 자야 했다고 토로하며 눈시울을 붉힌다.

사연을 들은 오은영 박사는 선우용여가 빚을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었던 것 또한 '동사형 사고' 덕분이라는 분석과 함께 위로를 전한다.

이어 오은영 박사는 '동사형 사고'의 주의점으로 "하고자 하는 일을 무리하게 추진하는 경향이 있다"고 짚는다. 이에 깊이 공감한 선우용여는 미국 이민을 택할 때 모두가 말렸지만 아이들을 위해 강행했다고 털어놓는다.

선우용여는 한창 성공가도를 달리던 시절, 아이들 졸업식 한번 가본 적이 없을 정도로 엄마 노릇을 하지 못했다는 사실을 깨닫고 과감히 배우를 포기하고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기 위해 미국으로 떠났다고 했다.

그러나 식당, 봉제공장, 미용 일까지 하며 녹록치 않은 시간을 보내야 했다고 고백한다. 그러다 파출부라도 해야겠다 결심할 정도로 생활고에 시달리던 찰나 드라마 제의를 받아 7년 만에 한국으로 돌아왔다며 "사람마다 맞는 삶과 '팔자'가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밝힌다.

오은영 박사는 선우용여가 상담 내내 '팔자'라는 단어를 반복해서 언급했다는 사실을 짚고, 새로운 시각으로 해석한 '팔자'의 의미를 전달한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은영 박사가 분석한 '팔자'의 숨겨진 의미와 선우용여에 맞는 솔루션은 무엇일지는 26일 저녁 8시 10분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했던 집 팔았습니다"…결국 무너진 '청년 가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