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명동에 中 관광객 바글바글"…주가도 2배 뛴 이곳은?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686
  • 2023.09.26 16:09
  • 글자크기조절
"명동에 中 관광객 바글바글"…주가도 2배 뛴 이곳은?
엔데믹이 본격화되자 세금환급 대행업체인 글로벌텍스프리 (4,105원 ▼25 -0.61%) 주가가 2배 이상 뛰었다.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늘어나면서 글로벌텍스프리의 몸집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증권가는 글로벌텍스프리를 리오프닝(경기재개) 수혜주로 꼽는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글로벌텍스프리는 올들어 121.57% 올랐다. 중국 리오프닝주로 꼽히는 LG생활건강 (320,500원 ▲3,000 +0.94%)(-37.88%), 아모레퍼시픽 (125,400원 ▼200 -0.16%)(-10.91%), 신세계인터내셔날 (16,850원 ▲40 +0.24%)(-26.42%) 등이 하락한 것과 비교된다.

글로벌텍스프리는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많아질수록 매출이 는다. 특히 외국인들이 돌려받는 국내 부가가치세의 30%, 물건값 3%가 곧바로 글로벌텍스프리의 매출로 인식되는 구조다. 외국인들의 면세품 구입이 늘어날수록 글로벌텍스프리가 수혜를 본다는 의미다.

이미 엔데믹이 본격화된 이후 글로벌텍스프리는 회복 국면에 들어갔다. 지난해까지 적자를 기록한 반면 올 2분기 글로벌텍스프리의 매출액은 229억원, 영업이익은 34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도 15%다.

중국인 단체관광이 재개된 것도 긍정적으로 작용한다. 중국 정부는 지난 8월 2017년 이후 약 6년 만에 자국민들의 한국 단체관광을 허용했다. 이와 함께 서울 명동 상권이 되살아나고 있다. 그중 화장품 구입을 위해 중국인들이 CJ올리브영을 찾고 있는데 글로벌텍스프리는 CJ올리브영을 포함해 전국 9767개의 가맹점을 보유 중이다.

DS투자증권은 올해 중국인 입국자 수는 120만명, 내년엔 350만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비록 단체관광 금지 전인 2016년(807만명)에 비해 작지만 글로벌텍스프리의 이익 성장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수현 DS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인과 기타 외국인 1인당 소비액이 2016년보다 각각 1.5배, 2배 이상 증가했고 정부의 정책 지원 등을 실적 추정에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중국이 지난 10일 자국민의 방한 단체여행을 전면 허용한 가운데 16일 서울 명동거리 및 인근 면세점이 유커(중국인 관광객)들로 활기를 되찾아 가고 있다. /사진=임한별(머니S)
중국이 지난 10일 자국민의 방한 단체여행을 전면 허용한 가운데 16일 서울 명동거리 및 인근 면세점이 유커(중국인 관광객)들로 활기를 되찾아 가고 있다. /사진=임한별(머니S)

올 추석연휴 들어서 더 많은 중국인 관광객이 한국을 찾을 전망이다. 추석과 비슷한 중국의 국경절 연휴에 중국인들의 해외여행 예약이 크게 늘어났다. 트립닷컴 그룹에 따르면 중국인들의 해외여행 예약은 전년 동기보다 20배 가까이 증가했다. 그중 한국행 항공예약은 지난해보다 708% 늘어났고 호텔예약도 같은 기간 802% 늘어났다.

증권가는 올해와 내년 글로벌텍스프리가 최대 실적을 경신할 것이라고 전망한다. 월 환급 수수료 매출은 이미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수준을 뛰어넘었다는 설명이다. 하나증권은 올해와 내년 글로벌텍스프리의 매출액을 각각 947억원, 1203억원으로 예상한다.

서현정 하나증권 연구원은 "과점화된 시장에서 높은 시장점유율을 바탕으로 방한 관광객 추이와 (글로벌텍스프리의) 성장이 궤를 같이 하고 있다"며 "객단가가 높은 중국인 단체관광 효과까지 본격화된다면 글로벌텍스프리의 성장이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다만 이미 주가가 가파르게 올랐기 때문에 조정 시 매수하는 게 좋다는 게 증권가의 지배적인 의견이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기준 글로벌텍스프리의 12개월 선행 PER(주가수익배수)는 18.04배다. 곽민정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현재 글로벌텍스프리의 주가 수준과 밸류에이션(평가가치)이 높은 수준에 형성돼 있어 조정 시 매수를 추천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일단 뽑아" 경력 없어도 현장서 교육…반도체 인재 확보 총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