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산업장관 "전기차가 새로운 수출 동력"…'수출현장방문단' 출범

머니투데이
  • 세종=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6 16:01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6일 오전 충남 아산시 현대자동차 아산공장을 방문, 공장 내 전기차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3.9.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서울=뉴스1) =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6일 오전 충남 아산시 현대자동차 아산공장을 방문, 공장 내 전기차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3.9.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6일 현대차 아산공장을 찾아 '수출현장방문단' 첫 출범식을 열었다. 올 하반기 수출 플러스 전환 조기 달성을 위한 행보다.

수출현장방문단은 수출정책을 총괄하는 산업부를 중심으로 대·중소·중견 기업과 업종별 협·단체와 수출애로를 발굴하고 금융·마케팅·인증 등 각 분야의 지원기관과 함께 어려움을 해소하는 프로그램이다.

방문단은 자동차를 시작으로 이차전지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등 주요 업종과 수출유망 중소·중견기업 등 전국을 방문하며 어려움을 해소하고 관리한다.

이날 출범식에선 △전기차 시범보급과 충전기 구축 등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을 활용한 아세안 시장 개척 △부두 포화문제 해소를 위한 자동차 운반선 추가 확보 △자동차 부품기업에 대한 무역보험 한도 우대 등 지원방안이 논의됐다.

방 장관은 "자동차 수출은 그동안 어려운 시기에도 14개월 연속 두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며 우리 수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왔다"며 "이러한 흐름을 계속 이어나가 하반기 수출플러스 전환의 선봉이 되어주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방 장관은 현대차 자동차 생산라인 중에서도 아이오닉6 전기차 생산 공정을 살폈다. 전기차 수출은 지난 8월까지 전년 동기대비 누적 94% 증가한 94억 달러(약 12조5960억원)를 기록하며 새로운 수출 동력으로 성장 중이다.

방 장관은 "앞으로 미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유럽연합(EU) 내연차 퇴출 등 글로벌 탄소중립 기조에 힘입어 친환경 시장은 끊임없이 성장할 것"이라며 "전기차 산업은 다양한 첨단산업 수요를 창출하는 핵심산업인 만큼 앞으로 전기차를 새로운 수출 동력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향후 전기차를 핵심 수출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한 지원에 나선다. 북유럽과 일본 등 친환경차 수출 거점을 확대해 중소·중견 전기차 부품 기업의 글로벌 공급망 편입을 지원할 방침이다. 국내 자동차 산업의 미래차 적기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향후 5년 간 2조원 규모의 연구개발(R&D)을 투자한다.

미래차 전환 금융 9조1000억원 규모도 선제적으로 지원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산 불발…오일머니 뿌린 사우디, '2030 엑스포' 유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