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임금 체불' 갈등 빚던 50대 택시 기사…회사 앞에서 분신 시도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6 18:37
  • 글자크기조절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서울 도심에서 50대 남성이 분신을 시도해 병원에 이송됐다.

26일 뉴시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6분쯤 서울 양천구 신월동의 한 택시회사 앞에서 50대 남성 A씨가 분신을 시도했다.

시민 신고로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택시회사 소속 기사인 A씨는 과거 한차례 해고된 뒤 올해 복직했다. 그러나 사측과 임금 체불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어왔고 농성하다 이날 분신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자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으로, 목격자와 관련자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리포트도 안 나오던 와이지, '블핑' 재계약 소식에 '불기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