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젊은 손님 안 와" 어르신 내보낸 카페…본사 "점주에 엄중 경고"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6 20:50
  • 글자크기조절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나이 지긋한 손님에게 '매장 이용 시간이 너무 길다. 젊은 손님들이 오지 않는다'는 쪽지를 건넨 한 카페를 두고 '노(No)시니어존' 논란이 일자 해당 카페 본사가 공식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케이크 카페 '빌리엔젤'은 26일 홈페이지를 통해 "고객을 차별하는 행위가 잘못된 일임을 인지하고 있으며 관리 소홀의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피해를 본 고객과 이 일로 불쾌감을 느꼈을 고객 모두에게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가맹점주는 해당 내용이 사실임을 인정했고, 이에 본사 차원에서 엄중히 경고했다"며 "해당 가맹점주는 고객께 사과 및 재방 방지를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든 매장에서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이번 주 안에 해당 사례를 공유할 예정이고, 고객 응대 및 차별 방지 교육을 보강해 전 가맹점을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사진=빌리엔젤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빌리엔젤 홈페이지 갈무리

앞서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르신이 카페에 좀 오래 앉았다고 받은 쪽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은 빌리엔젤의 한 가맹점 이용 후기를 갈무리한 것이다.

글에 따르면 후기 작성자 A씨의 아버지는 지난 24일 오전 해당 카페를 이용했다. 그는 "아빠가 사장님으로부터 이런 쪽지를 받았다고 들고 왔다"며 카페 이용 내역과 쪽지를 공개했다.

카페 사장이 건넨 쪽지에는 "고객님 매장 이용 시간이 너무 깁니다. 젊은 고객님들은 아예 이쪽으로 안 오고 있어요"라고 적혀 있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아버지께 연유를 여쭤보니 '커피 한 잔 사고 오래 있었던 탓'이라고 하는데 갑자기 나이 관련 지적을 왜 하는지 의문이 든다"며 "아버지의 행동이 문제가 아니라 아버지의 나이가 문제라는 말로 들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학 건물 앞에 있어서 '젊은 고객'만을 대상으로 하는 가게였다면, 노시니어존인 것을 밝혀주면 감사하겠다. 앞으로는 아버지의 연령대는 갈 수 없다고 잘 말하겠다"고 적었다.

해당 글은 여러 커뮤니티로 확산하며 논란이 됐고, 일부 누리꾼들 포털에서 해당 카페를 찾아 별점 테러를 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몰린 돈 '5조'…불안정 시장에 갈 곳 잃은 뭉칫돈, 이곳으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