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父에 전화 건 정유정 "내가 안죽였어"…살인 전후 목소리 공개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926
  • 2023.09.27 05:30
  • 글자크기조절
/사진=웨이브(Wavve) 다큐멘터리 '악인취재기' 영상 갈무리
/사진=웨이브(Wavve) 다큐멘터리 '악인취재기' 영상 갈무리
과외 앱(애플리케이션)으로 알게 된 또래 20대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유정의 범행 전후 통화 내용이 공개돼 충격을 안기고 있다.

웨이브(Wavve)는 지난 26일 정유정의 실제 음성이 그대로 담긴 다큐멘터리 '악인취재기'의 2차 티저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는 정유정이 체포 직후 호송차에서 자신의 친부와 나눈 대화가 담겼다. 정유정은 체포 당일 경찰에게 호송되며 자신의 아버지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아버지에게 "무기징역이 나올 수 있을 것 같다", "내가 죽이진 않았고, (캐리어로) 옮겼어. 처음 보는 사람이다. 죽었다. 내가 (시체를) 자르진 않았다"고 태연하게 상황을 설명했다.

아버지는 "너 때문에 죽었냐? 누구한테 죽은 거냐"라고 묻자 정유정은 "모르는 사람한테, 살해당한 거지", "나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나는 애초에 OOO이라는 사람을 몰랐고 오늘 처음 알았다"라고 거짓말한다.

이후에도 정유정은 거짓말로 일관했다. 그는 아버지가 "시체를 캐리어에 담았나"라고 묻자, "맞다. 하지만 내가 자르진 않았다"고 뻔뻔하게 답했다.

범행 3일 전에 살인을 예고하는 듯한 목소리도 공개됐다. 당시 정유정은 "내가 당한 거 안 겪어봤잖아?", "전혀 불쌍하지 않다. 내가 제일 불쌍하다", "크게 일을 만들면 뒷감당을 못 하니까, 자살해야지" 등 말을 했다.

한편 정유정은 살인과 사체손괴, 사체유기, 절도 혐의로 재판 중이다. 그는 지난 18일 부산법원청사에서 열린 첫 공판에서 우발적 범행이라는 주장을 번복하고 계획된 범행임을 인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이러다 장례 5일 치른다…"화장 못 해" 사라지는 3일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