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쉬니까 더 힘드네…긴 연휴 끝 갑자기 찾아오는 통증 대처법

머니투데이
  • 정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01 10:00
  • 글자크기조절

개천절+임시공휴일 등에 일주일에 가까운 장기 연휴…긴 만큼 후유증도 주의해야
설문 대상자 82% "명절증후군 경험"…'男 장시간 운전·女 음식준비 원인' 지목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추석 연휴를 사흘 앞둔 25일 부산 기장군 롯데월드 어드벤처 부산에서 한복을 차려 입은 모델들과 외국인 연기자들이 민속놀이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023.09.25.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추석 연휴를 사흘 앞둔 25일 부산 기장군 롯데월드 어드벤처 부산에서 한복을 차려 입은 모델들과 외국인 연기자들이 민속놀이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023.09.25.
국내 최대 명절 중 하나로 꼽히는 추석 연휴가 한창이다. 특히 올해 연휴는 개천절과 임시공휴일 지정 등으로 일주일에 가까운 휴일이 이어지는 중이다. 모처럼의 긴 연휴를 즐기는 것은 중요하지만 다가올 '명절증후군'에 대비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 명절증후군의 종류는 다양하다. 긴 연휴 뒤 일상으로 돌아와 느끼게 되는 무기력증과 우울증, 불안감 등의 정신적 증상뿐만 아니라 명절 기간 요구되는 육체활동에 근골격계 통증이 동반되는 경우도 잦다.

실제로 지난해 국내 HR 전문기업이 회원 101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82%(832명)가 명절증후군을 겪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가장 큰 원인으로는 공통적으로 가족·세대간 대화로 인한 갈등이 꼽혔고, 남성은 장거리 운전을, 여성은 음식 준비를 지목했다. 특히 성별간 원인으로 꼽힌 장거리 운전과 음식 준비는 외상이 없어 무심코 지나치기 쉽다. 하지만 명백한 질환인 만큼 그에 따른 치료와 관리가 필요하다.

류승열 목동힘찬병원 정형외과 원장은 "긴 연휴가 지나면 육체적 피로를 호소하지만 외상이 없어 근골격계 질환으로 인식 못 하는 경우가 있다"며 "명절 뒤 생긴 통증은 외상보다는 자세나 과사용으로 인해 발생하는데, 가사를 전담하는 중년 여성들은 쉽게 피로가 누적되며 후유증도 길게 지속될 수 있어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고된 가사 노동이 부른 어깨 통증, 중년 이후라면 근육·힘줄 손상 여부 살펴야


비교적 많은 양이 요구되는 추석음식 준비 역시 관절에 부담을 줄 수 있다. 특히 중년 이후라면 근육 및 힘줄이 직접 손상된 경우일 수 있어 의사의 진찰을 받는 것이 좋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비교적 많은 양이 요구되는 추석음식 준비 역시 관절에 부담을 줄 수 있다. 특히 중년 이후라면 근육 및 힘줄이 직접 손상된 경우일 수 있어 의사의 진찰을 받는 것이 좋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명절 기간 가장 바쁜 주부들의 경우 가사 노동을 적극 분담하는 등 가족들의 배려가 필요하다. 무거운 물건을 사다 나르고 수시로 상 차리기와 치우기를 반복하다 보면, 주부들은 허리, 어깨, 손과 손목에 무리가 가면서 갑작스러운 통증이 나타나게 된다. 특히 허리 근육과 인대의 피로도가 증가하며 급성 요통이 발생하기 쉽다. 손목의 경우 손상이 누적돼 발생하는 손목 건초염 발병률이 높은데, 찜질을 하면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되며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

어깨 통증은 대부분 과도한 노동으로 인한 일시적인 통증으로 찜질이나 진통제를 복용하면 호전될 수 있다. 하지만 중년 이후라면 근육 및 힘줄이 직접 손상된 경우일 수 있어 의사의 진찰을 받는 것이 좋다. 명절증후군으로 인한 어깨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가사를 하기에 앞서 스트레칭으로 관절과 근육을 충분히 이완시켜 주는 것이 좋다.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나를 때 어깨 힘만 쓰기보다는 몸에 바짝 붙여 들면 어깨의 부담을 줄일 수 있다. 또 선 자세에서 허리를 구부리고 팔을 늘어뜨린 후 원을 그리거나 어깨를 으쓱으쓱 올렸다 내려주는 동작을 해주면 어깨의 피로를 푸는 데 도움이 된다. 어깨를 많이 사용했다면 온찜질을 해주는 것도 필요하다. 명절 후에도 주부 관절통 환자 대부분은 가사로 인해 어쩔 수 없이 반복적으로 아픈 관절을 사용하게 된다. 초기 통증 시 통증의 원인을 파악해야 하고, 아픈 부위를 가급적 사용하지 말고 휴식을 취해야 한다.


성묘할 때 올리는 큰절, 무릎 부담 덜기 위한 휴식·찜질이 도움


(용인=뉴스1) 김영운 기자 = 추석 연휴를 나흘 앞둔 24일 오전 경기 용인시 처인구 천주교용인공원묘원에서 시민들이 성묘를 하고 있다. 2023.9.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용인=뉴스1) 김영운 기자 = 추석 연휴를 나흘 앞둔 24일 오전 경기 용인시 처인구 천주교용인공원묘원에서 시민들이 성묘를 하고 있다. 2023.9.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차례와 성묘, 큰절을 올리는 것은 추석 때 빼놓을 수 없는 행사다. 대체로 성묘는 평지보다는 비탈진 산길을 올라야 하는 경우가 많아 오르고 내려올 때 주의가 필요하다. 성묘 시 주변 잡초를 뽑을 때 무릎을 굽혔다 펴기를 반복하는 자세를 취하고, 관절에 가해지는 부담이 커져 무릎 통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또 차례상 제기나 음식, 벌초용 도구까지 챙겨서 가는 경우 무릎이 받는 부담은 더 커진다.

특히 내려올 때는 자세를 낮춰 천천히 내려오고 무릎에 통증이 있다면 중간중간 휴식을 취해준다. 돌아와서는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스트레칭과 따뜻한 물로 샤워나 찜질을 하게 되면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다.

절을 할 때는 대부분 무릎을 편 상태에서 허리부터 구부리게 되는데 상체의 하중을 허리가 버텨야 하기 때문에 허리에 많은 부담을 준다. 특히 허리를 굴곡시키는 절을 반복하면 디스크 돌출을 일으킬 수 있다. 정확한 자세로 절을 하려면 무릎을 꿇으면서 자세를 낮춘 후 허리를 숙여야 한다. 일어설 때는 역순으로 상체부터 들어 허리를 바로 세우고 무릎을 펴며 일어나야 허리에 부담을 줄일 수 있다.

또 평소 절할 때 무게 중심이 한쪽 다리나 어깨에 쏠리지 않도록 주의한다. 만약 뻐근하고 통증이 지속된다면 안정과 휴식을 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붓기나 열감이 있는 경우에는 얼음찜질을 하면 호전될 수 있으며, 열감이 없을 때는 온찜질을 하면 혈액순환이 원활해지면서 통증이 완화된다.

류승열 원장은 "삐거나 접질려서 관절이 붓고 열이 나면서 아플 때에는 우선 3일 정도는 얼음찜질을 해주고, 5일 정도가 지난 후에 열과 부기가 가라앉은 후에 뜨거운 찜질을 하면 통증을 줄일 수 있다"며 "심하지 않다고 하더라도 지속되는 통증을 참고 방치하다 보면 관절염으로 악화될 수도 있으므로 통증이 오랜 기간 지속될 때에는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급 올랐는데 계속 마이너스"…주머니 사정 나빠진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