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윤현민 "'가문의 영광' 감독 발언에 상처"…정준호마저 '분노'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7 09:17
  • 글자크기조절
배우 윤현민 /사진=MBC '라디오스타'
배우 윤현민 /사진=MBC '라디오스타'
배우 윤현민이 영화 '가문의 영광: 리턴즈' 감독의 발언 때문에 상처받은 일화를 공개한다.

27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전과자들'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정준호, 방송인 정준하, 윤현민, 가수 겸 배우 유라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9년 만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윤현민은 과거 '라디오스타' 출연이 가문의 수치였다고 토로한다. 당시 그는 가수 바로(차선우), 잭슨에게 허벅지 씨름에서 참패한 바 있다.

심지어 그는 이후 다른 예능 프로그램에서 진행한 허벅지 씨름에서도 이찬원에게 패배했다고. 윤현민은 이에 대해 "동생이니까 져준 것"이라고 주장한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윤현민은 영화 '가문의 영광: 리턴즈'를 통해 데뷔 14년 만에 첫 영화 주연으로 나선 것과 관련해 "3시간 만에 즉흥적으로 출연을 결정했다는데?"라는 질문이 나오자, "작가 형님과 친분이 있었다"고 밝힌다.

그러나 촬영 후 제작발표회에서 감독의 발언에 상처받았다고 털어놓고, 이 이야기를 들은 정준호는 대리 분노한다.

윤현민은 "(야구선수로서) 비전이 안 보였다"며 프로 야구선수를 그만두고 배우가 된 계기를 공개한다. 슬럼프를 겪던 중 뮤지컬 '김종욱 찾기'를 보게 됐다는 그는 배우의 매력에 빠져 야구 선수를 그만둘 결심을 했다고. 이후 때마침 '김종욱 찾기' 오디션 공고가 떴고, 그렇게 생애 첫 뮤지컬 오디션에서 남자 주인공으로 발탁됐다고 배우 데뷔 스토리를 고백한다.

그런가 하면 '루틴 광인'이기도 한 윤현민은 선수 시절에 이어 연기할 때도 강박에 시달리고 있다며 현직 선수 못지않은 연기 강박을 공개한다. 아울러 그는 꼭 해 보고 싶은 게 있다면서 야구방망이로 촛불 끄기에 도전한다.

'라디오스타'는 수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홍콩 ELS 가입자 20%, 65세 이상…90%가 재투자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