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경기도민 83% "물가 부담된다"...50대가 가장 힘들어

머니투데이
  • 경기=이민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7 10:45
  • 글자크기조절
경기도민 10명 중 8명은 현재 물가 수준에 가계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가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추석 종합대책 관련 여론조사' 결과를 27일 공개했다.

현재 전반적인 물가 수준이 가계에 부담이 되는지 묻는 질문에서 83%(매우 45%, 대체로 38%)가 부담이 있다고 답했고 '부담 없음'은 16%에 그쳤다. 연령별로는 50대가 87%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60대 86%, 40대 84% 등의 순이었다.

도민들은 추석 연휴 기간 식료품과 생필품 구입처로 '대형마트'(39%), '전통시장'(22%), '인터넷 쇼핑몰'(14%)을 주로 지목했다. 추석 연휴 가족, 친구와의 모임 계획 여부에 대해서는 60%가 '있다', 36%가 '없다'고 답했다. 계획이 없다고 한 이유를 묻자 '연휴 인파를 피하거나 쉬고 싶어서' 39%, '숙박비·교통비가 부담' 19%, '근무·학업 등 시간이 없어서' 16%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도는 지난 20일 발표한 '추석 연휴 종합대책' 추진 계획에 대해서도 질문했다. 종합대책은 복지·문화, 민생안정, 보건·안전, 교통·편의 등 총 4개 분야 22개 대책으로 구성됐다.

도민들은 4개 분야 중 가장 도움이 될 것 같은 종합대책으로 '민생·안전'을 가장 많이(44%) 꼽았다. 이어 '보건·안전' 24%, '교통·편의' 12%, '복지·문화' 8% 순으로 조사됐다. 민생·안전 분야는 도민의 장바구니 부담을 덜기 위해 도-시군 물가안정 대책반을 운영하고 요금 과다인상 등 상거래 질서 위반행위를 집중 점검하는 게 주요 골자다.

추석 연휴 종합대책에 대한 분야별 지원대책 등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자동 응답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서 ±3.1%p다.

경기도 추석 연휴 종합대책 안내./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 추석 연휴 종합대책 안내./사진제공=경기도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이러다 장례 5일 치른다…"화장 못 해" 사라지는 3일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