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맨발 걷기가 암도 잡는대" 따라 했다가 병 얻는다…이런 사람에겐 '독'

머니투데이
  • 박정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98,509
  • 2023.10.02 08:00
  • 글자크기조절

[박정렬의 신의료인]

[편집자주] 건강을 잃으면 전부를 잃는 것입니다. 작은 관심만 있다면 누구나 소중한 건강을 지킬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가 올 상반기 독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은 건강 기사를 갈무리해 소개합니다.

[광주=뉴시스] 김혜인 기자 = 주민들이 6일 오전 광주 서구 풍암호수 황톳길에서 맨발로 걷고있다. 2023.09.06.
[광주=뉴시스] 김혜인 기자 = 주민들이 6일 오전 광주 서구 풍암호수 황톳길에서 맨발로 걷고있다. 2023.09.06.
"나에게는 의사가 둘이 있다. 나의 왼쪽 다리와 오른쪽 다리다."

산이나 공원에서 신발을 든 채 맨발로 땅을 밟는 사람이 늘었다. 맨발로 자연을 느끼며 운동하는 이른바 '어씽족'(맨발 걷기를 뜻하는 'earthing'과 집단을 뜻하는 족(族)의 합성어)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공유되는 '맨발 트레킹' 성지는 주차할 자리가 없을 만큼 사람이 몰린다. 지난달 개최된 경북 '오감만足(족) 문경새재 맨발 페스티벌'에는 3000여명의 인파가 몰리기도 했다. 가히 '맨발 걷기' 열풍이 불고 있는 것.

신발을 벗는 데서 오는 자유로움과 자연을 온전히 접하며 느끼는 편안함은 맨발 걷기의 '매력 포인트'다. 최근에는 맨발 걷기로 암, 뇌졸중, 고혈압 등 다양한 중증질환에서 회복됐다는 경험담이 방송과 유튜브를 통해 퍼지면서 운동에 나서는 사람이 대폭 늘었다. 부평힘찬병원 정형외과 김유근 원장은 "발은 한쪽에만 26개의 뼈, 33개의 관절, 100개가 넘는 인대와 근육, 신경이 균형을 이뤄 '제2의 심장'이라고 불릴 만큼 중요한 부위"라며 "맨발로 걸으면 발의 뼈, 근육, 인대가 골고루 강화되고 아치가 형성되며 발의 곳곳에 자극이 가해져 전신의 감각과 기능 강화에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실제 힘찬병원에 따르면 매일 꾸준히 맨발로 걸으면 체중 감소는 물론 나쁜 콜레스테롤(LDL)과 중성지방 수치를 떨어뜨려 심혈관계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 발바닥 전체를 지압하는 효과가 있어 혈액 순환을 촉진하고 신진대사를 활성화해 보이지 않는 '속 건강'을 지키는 데 이롭다. 걷기 자체가 혈압을 높이는 카테콜아민 호르몬 분비를 억제하고 혈관 내피세포 기능을 활성화하는데 이때 혈관의 탄성도가 높아져 혈압도 떨어진다. 수면 호르몬인 멜라토닌 분비를 촉진해 수면의 양과 질을 동시에 향상할 수 있다.

김 원장은 "맨발로 걸을 경우 발의 감각이 발달할 뿐 아니라 근육들도 더욱 강해져 운동화를 신을 때보다 2배 이상 운동 효과가 높다"라며 "걸음걸이가 더욱 안정감 있게 교정되고 신체 발달에도 효과적"이라 설명했다. 나무와 황토, 흙과 같은 자연 속에서 맨발 걷기를 즐기면 신선한 공기를 호흡하며 폐 기능이 개선되고 경직된 근육이 풀어지며 스트레스 해소, 체내 염증 감소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

"맨발 걷기가 암도 잡는대" 따라 했다가 병 얻는다…이런 사람에겐 '독'

하지만, 아무리 건강에 장점이 많은 맨발 걷기라도 주의해야 할 사항은 있다. 바로 관절이나 인대, 힘줄 등 근골격계에 무리가 따를 수 있다는 점. 등산화와 같은 신발을 신으면 걷거나 달릴 때 관절이 받는 압력이 분산되지만, 맨발로 걸으면 체중 부하가 고스란히 발목과 무릎 관절에 집중돼 통증이 생기거나 연골·인대 등이 손상될 수 있다. 김유근 원장은 "특히 산에서 내려올 때는 체중의 5~7배가량의 부담이 하체에 실려 힘줄 염증이나 족저근막염, 무릎 관절염 등이 발생·악화할 수 있다"라며 "평소 근육이 빠지고 관절염을 앓는다면 산보다는 평지의 숲길이나 공원을 천천히 걷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당뇨병 환자도 발의 작은 상처나 물집이 궤양으로 번지고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운동 장소를 꼼꼼히 확인한 후 맨발 걷기를 실천해야 한다. 운동 후 발바닥에 상처가 없는지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평발이거나 발에 습진, 무좀이 있는 사람도 자칫 통증 등의 증상이 악화할 수 있어 맨발 걷기는 자제하는 게 좋다. 김 원장은 "맨발 걷기는 건강에 좋지만, 준비 없이 실천하다간 근골격계나 피부 질환으로 고생할 수 있다"며 "운동 전 스트레칭을 충분히 해 부상을 예방하고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안전한 길에서, 부드러운 땅부터 걷기 시작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내년 원금손실" 경고에도…홍콩H지수 ELS 창구 '북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