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사람도 죽이는 '지옥의 고추'…"135개 먹었더니 이런 증상이"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7 10:55
  • 글자크기조절
/사진=마이크 잭 유튜브 갈무리
/사진=마이크 잭 유튜브 갈무리
캐나다 남성이 지구에서 가장 매운 고추 50개를 6분대에 먹어 세계 기록을 세웠다.

27일 기네스북(Guinness World Records)에 따르면 채식주의자 마이크 잭은 캐롤라이나 리퍼 50개를 6분49.2초에 먹어 기네스북에 올랐다.

캐롤라이나 리퍼는 맵기 정도를 보여주는 스코빌 지수가 164만으로 세계에서 가장 매운 고추다. 스코빌지수가 평균 4000~7000정도인 청양고추보다 최소 230배가 넘는다. 개수와 중량 차이를 무시한다면 마이크는 6여 분 동안 1만개 넘는 청양고추 맵기를 견뎌냈다는 말이 된다.

마이크는 세계 기록을 세운 이후에도 이 지옥의 고추를 85개 더 먹었다.

마이크는 고추에 특화된 인간일까? 그는 "입의 통증은 복통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며 "누군가 내 심장을 쥐어짜고 비트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그는 캐롤라이나 리퍼를 먹고 나면 14시간 동안 복통에 시달린다고. 고통을 줄이기 위해 가능한 한 많이 토해내고 구토 이후 물을 많이 마신 뒤 매운 기운을 희석하기 위해 고형식을 먹는다고 했다.

마이크는 "캐롤라이나 리퍼에 도전한 날은 마라톤을 뛴 것처럼 엄청나게 피곤하다"며 "차가운 화장실 바닥에서 밤새 자기도 한다"고 말했다.

캐롤라이나 리퍼 또는 함유 식품은 생명을 위협하기도 한다. 이달 초 미국 소년 해리스 윌로바(14)는 이 고추가 들어간 과자를 먹는 '원칩 챌린지'에 도전했다가 극심한 복통 끝에 사망했다.

/사진=마이크 잭 유뷰트 갈무리
/사진=마이크 잭 유뷰트 갈무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몰린 돈 '5조'…불안정 시장에 갈 곳 잃은 뭉칫돈, 이곳으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