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KB·신한·NH증권 '토큰증권'으로 뭉쳤다… 컨소시엄 꾸려 시장 주도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7 15:10
  • 글자크기조절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파크원 NH투자증권 본사에서 '토큰증권 증권사 컨소시엄 구성' 전반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박정림 KB증권 사장, 김상태 신한투자증권 사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NH투자증권.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파크원 NH투자증권 본사에서 '토큰증권 증권사 컨소시엄 구성' 전반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박정림 KB증권 사장, 김상태 신한투자증권 사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NH투자증권.
KB증권과 신한투자증권, NH투자증권이 토큰증권 시장 공동 진출을 위한 '토큰증권 증권사 컨소시엄' 구성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식은 지난 26일 오후 여의도 파크원 NH투자증권 본사에서 개최됐다. 박정림 KB증권 사장과 김상태 신한투자증권 사장,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등 각사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3사는 토큰증권 시장 활성화를 위해선 대형 증권사들이 공동 인프라를 꾸려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공동 인프라 구축을 넘어 전략적 사업모델 발굴까지 협업 범위를 확장할 계획이다.

컨소시엄 구성을 계기로 △토큰증권 공동 인프라 구축 및 분산원장 검증 △토큰증권 정책 공동 대응 및 업계 표준 정립 △토큰증권 발행 및 유통 서비스 시너지 사업 모델 발굴 등 과제를 협력해 진행한다.

3사는 공동 인프라 구축을 통해 비용 효율화와 발행사·투자자 측면의 규모의 경제까지 잡겠다는 전략이다. 증권사 간 공동 분산원장을 구성하게 되면 구축 및 운영 비용을 절감해 불필요한 인프라 경쟁을 피할 수 있다. 토큰증권 사업에 더욱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시장 연착륙에 성공할 수 있다는 기대를 갖고 있다. 3사는 협업을 통해 다양한 기초자산을 보유한 발행사 확보와 관련 상품 발행 및 유통으로 투자자에게 매력적인 플랫폼을 제공할 방침이다.

KB증권은 지난해부터 빠르게 전담 조직을 꾸리고 토큰증권 발행·유통 시스템을 개발 및 검증했다. 토큰증권 협력체인 'ST 오너스'를 구성하는 등 토큰증권 사업에 선도적 움직임을 보였다. 신한투자증권은 올해 초 PoC(Proof of Concept, 개념검증)를 통해 토큰증권 발행부터 유통까지 과정에 대한 테스트를 진행했다. 지난해 말 증권업계 최초로 토큰증권 혁신금융서비스를 지정 받아 블록체인과 증권사 계좌 시스템 연동 등 인프라를 구축했다. 다양한 기업들과 'STO 얼라이언스'를 구축하기도 했다. KB증권을 증권사 컨소시엄과 연계해 다양한 토큰증권 발행 실증 사례를 만들 계획이다.

NH투자증권은 올해 초 조각투자사업자, 기초자산평가업체 등이 포함된 토큰증권 협의체 'STO비전그룹'을 구성했다. 지난 8월 토큰증권 핵심 사업모델인 '투자계약증권 올인원 서비스'를 출시했다. 발행사의 증권 발행부터 청산까지 전 단계를 지원하는 서비스다.

컨소시엄 관계자는 "3사의 협력을 통해 토큰증권 시장에 큰 변화를 가져오겠다"며 "새로운 금융 패러다임을 열어 한국 금융 시장을 주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대통령, 새 장관 6명 중 '여성 3명'…"이런적 처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