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윤도현 "암 1차 치료 실패→좌절…멤버들 피해 갈까 봐 안 밝혀"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7 14:47
  • 글자크기조절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선공개 영상 화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선공개 영상 화면
최근 희귀암 투병 후 완치를 알린 밴드 YB의 보컬 윤도현이 이를 먼저 알리지 않았던 이유를 밝혔다.

27일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측은 '윤도현 부모님께 알리지 못했던 암 투병 소식'이라는 제목의 선공개 영상을 업로드했다.

영상에서 윤도현은 "부모님께 투병 사실을 알린 지 얼마 안 됐다. 우리도 자식을 키워봐서 알지만 부모님은 자식 걱정을 진짜 많이 하지 않나"라며 "1차 치료를 약물로 했는데, 부모님께는 놀러 가서 쉬고 오겠다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1차 치료에 실패했다는 윤도현은 "1차 후에 웬만해서는 (암세포가) 없어진다고 했는데 안 없어졌다. 좌절감이 들기도 하고 어떻게 되는 건가 걱정도 되더라"라며 "2차 치료는 방사선 치료였다. 몸이 힘들 수 있어서 신중하게 결정했다. 그땐 어쩔 수 없이 부모님께 말씀드렸다"라고 전했다.

암 투병 중에도 활동을 많이 했다는 윤도현은 "제가 암 환자라는 걸 밝히면 저 때문에 멤버들이나 회사 측에 혹시 피해가 생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암 환자라고 밝히면 아무래도 스케줄도 줄 것 같아서 고민을 많이 했던 것 같다"라고 속내를 밝혔다.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선공개 영상 화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선공개 영상 화면
지난 8월 윤도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3년간 암 투병 후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2021년 건강검진 후 암이란 말을 듣게 됐다"라며 "성실하게 약물치료를 2주간 받았으나 실패했고 이후 방사선 치료를 받았다. 약 3년간의 투병을 마치고 드디어 완치 판정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3년간 투병 사실을 숨긴 것에 대해 당시 윤도현은 "너무 많은 걱정을 하실 것 같아 세상 밖으로 알리지 않기로 했다"며 "팬분들도 충격을 받으실 것 같았다. 저희 부모님께도 알려드린 지 얼마 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윤도현은 암 투병 중에도 방송과 음악 활동을 이어왔다. 그는 JTBC 음악 경연 프로그램 '싱어게인2'에 심사위원으로 출연했고 '대멸종의 시대, 숲' 등에 내레이터로 참여했다. 지난해 5월부터는 MBC FM4U '4시엔 윤도현입니다'를 진행을 맡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KB국민은행 ELS 불완전판매 첫 확인…후폭풍 예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