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달만에 1400억원 번 새마을금고의 비밀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9,272
  • 2023.10.01 06:25
  • 글자크기조절

새마을금고 7월 한달 1400억원 이익 실현.. 고금리 예금 이자, 뱅크런 이후 이익으로 전환

한달만에 1400억원 번 새마을금고의 비밀
부동산 PF(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 부실로 올 상반기에 1236억원의 당기순손실을 낸 새마을금고가 7월 한달에만 1400억원을 벌어 비결(?)을 두고 다양한 추정이 나온다. 상반기 손실을 다 메우고 흑자전환까지 가능케 한 7월 실적의 비결은 '뱅크런'(대규모 자금이탈)이었다. 고금리 예금이 이탈하면서 고객에게 주려고 매달 쌓아 놓았던 이자가 이익으로 전환된 것이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1293개 새마을금고는 지난 7월말 기준 247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새마을금고는 올 상반기만 1236억원의 손실을 냈다. 부동산 PF 대출 부실에 따라 역대급 적자를 기록한 것이다. 하지만 7월에만 약 1483억원을 벌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이같은 실적은 웬만한 시중은행의 순익과 맞먹는 규모다. 우리은행은 올 상반기 순익 1조4779억원을 거뒀다. 한달 실적으로 환산하면 약 2463억원에 달한다. 6개 지방은행의 올 상반기 순익은 9000억원 가량으로 한달 순익으로 환산하면 1500억원 가량이다.

부동산 경기 침체로 PF 부실이 계속 터지는 와중에 1400억원을 번 비결에 대해서 다양한 해석이 나왔다. 새마을금고의 연체율은 지난 6월말 기준으로 5.41%로 치솟았기 때문이다.

순익이 급증한 이유는 '뱅크런' 덕분이었다. 새마을금고는 PF부실에 따른 연체율 급등 우려에 지난 7월에만 17조6000억원의 자금이 이탈했다. 이탈한 자금의 대부분은 지난해 연말 집중적으로 예치한 연 5~6% 고금리 정기예금이다. 만기가 되기 전에 예금을 중도 인출한 고객은 연 5~6%가 아닌 1%수준의 기본금리만 받아갔다.

금융회사는 고객에게 돌려줄 이자를 매달 쌓아 두어야 한다. 이에 따라 새마을금고도 고금리 예금에 대한 이자를 지난해부터 매달 차곡차곡 쌓아두었는데 고객이 1%수준의 낮은 금리만 받고 중도에 인출하면서 그간 쌓아둔 돈이 이익으로 전환이 됐다. 이 돈이 약 1000억원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뱅크런이 새마을금고의 적자를 메우는 비결이 된 셈이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올해 연간 기준으로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반기 이자비용 감소와 연체율 관리 강화로 연간 순이익을 기록할 것이란 관측이다. 고금리 예금이 빠져 나간 뒤인 지난 8월에는 2조원의 자금이 유입됐다. 이 때 적용된 금리는 연 5~6%보다는 낮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새마을금고가 고금리 이탈로 1000억원 이상의 이익이 났다는 것은 역설적으로 금융회사의 고금리 부담이 어느정도 인지를 보여준다"며 "새마을금고 뿐 아니라 다른 업권도 지난해 하반기 레고랜드 사태 이후에 연 5% 이상의 고금리 예금을 많이 예치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에서 올해 1월까지 금융권 수신잔액(은행은 1년 만기 정기예금 기준) 증가액은 100조원에 육박(96조2504억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을 비롯해 대부분의 금융회사들이 당시 연 5% 이상의 금리를 적용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일단 뽑아" 경력 없어도 현장서 교육…반도체 인재 확보 총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