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신내림 안 받으면 가족 죽는다"…굿판 벌여 8억 뜯어낸 무속인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7 18:06
  • 글자크기조절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신내림을 받아야 한다고 속여 굿 값으로 수억 원을 받아 챙긴 무속인이 구속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안산지청 형사2부는 사기 혐의로 무속인 A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2020년 3월부터 그해 12월까지 "신내림을 받지 않으면 가족들이 죽거나 다칠 것"이라고 거짓말을 해 피해자 5명으로부터 굿 비용 명목으로 8억여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수사를 받던 A씨는 지난달 남편 B씨와 B씨의 지인 C씨 도움을 받아 도망을 시도하기도 했다. 당시 B씨와 C씨는 A씨에게 차명 휴대전화와 은신처 등을 제공했고 결국 범인은닉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검찰은 지난 3월 경찰로부터 이 사건을 송치받고 추가 수사를 통해 A씨를 직접 구속해 재판에 넘겼다.

검찰은 "서민을 상대로 한 민생 경제 침해사범 및 범인도피 등 사법질서를 어지럽히는 사범을 더욱 철저히 수사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홍콩 ELS 가입자 20%, 65세 이상…90%가 재투자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