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시안게임 축구 16강 전반 끝…한국 2 vs 1 키르기스스탄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7 21:30
  • 글자크기조절
/사진=대한축구협회(KFA)
/사진=대한축구협회(KFA)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축구 국가대표팀이 16강전 전반을 2대 1로 리드한 채 마무리했다.

한국 대표팀은 27일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과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16강 경기를 치르고 있다.

이번 경기에서 최전방은 박재용(전북)이 맡았다. 2선에는 이강인(파리 생제르맹)과 정우영(슈투트가르트), 엄원상(울산)이 자리했다. 주장 백승호(전북)와 정호연(광주)이 중원에 섰다.

수비 라인은 설영우(울산), 김태현(센다이), 박진섭(전북), 황재원(대구)이 구성했고 골키퍼 장갑은 이광연(강원)이 착용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KFA)
/사진=대한축구협회(KFA)

한국은 전반 11분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키르기스스탄의 쿠마르바이가 페널티 박스로 쇄도한 설영우에 반칙을 범했고, 주심은 곧바로 페널티킥(PK)을 선언했다.

백승호가 골대 오른쪽 하단을 향하는 정확한 슈팅으로 PK 득점에 성공했다. 한국은 1분 후인 전반 12분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엄원상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정우영이 헤더로 연결, 키르기스스탄의 골망을 흔들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KFA)
/사진=대한축구협회(KFA)

이후에도 한국 대표팀은 압도적 점유율을 유지하면서 키르기스스탄을 몰아붙였다. 하지만 전반 28분 빌드업 과정에서 백승호가 알리굴로프에게 공을 뺏겼다. 민첩한 드리블로 골키퍼와 1대 1 상황을 맞은 알리굴로프는 침착한 마무리로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 32분 이강인의 절묘한 로빙 패스가 정우영에게 연결, 수비 뒷공간에서 공을 잡은 정우영이 키르기스스탄의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 취소됐다.

한국은 전반 막판 이강인, 박재용 등의 활약으로 위협적 장면을 만들기도 했으나 추가 득점을 만들지 못한 채 전반을 마무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고열·기침 아이들 쏟아져 들어와…"폐렴 난리" 中 병원은 지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