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라켓 패대기' 권순우, 복식 4강 진출 뒤 또 사과 "죄송하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15
  • 2023.09.27 21:44
  • 글자크기조절
권순우(왼쪽)-홍성찬 조가 27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복식 8강에서 일본 하자와 신지-우에스기 카이토조를 제압하며 4강 진출을 확정했다. /사진=뉴시스(대한테니스협회 제공)
권순우(왼쪽)-홍성찬 조가 27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복식 8강에서 일본 하자와 신지-우에스기 카이토조를 제압하며 4강 진출을 확정했다. /사진=뉴시스(대한테니스협회 제공)
테니스 남자 복식 권순우(당진시청)와 홍성찬(세종시청)이 동메달을 확보했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테니스 경기에서 패한 뒤 라켓을 부수고 상대였던 태국 선수의 악수를 거부해 비매너 논란에 휩싸인 권순우(당진시청)가 또 한 번 사과했다.

27일 권순우는 홍성찬(세종시청)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복식 8강에서 일본 하자와 신지-우에스기 카이토 조를 2-0(6-2 6-4)으로 제압했다.

이번 대회는 3위 결정전이 열리지 않는다. 준결승에 진출한 이들은 최소 동메달을 손에 넣게 됐다.

동메달을 확보한 권순우는 경기 뒤 인터뷰에서 "단식 2회전 경기 후 성숙하지 못하고, 불필요한 행동을 했다"면서 "크게 실망하셨을 국민 여러분과 태국 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권순우가 25일 항저우 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단식 2회전에서 패한 뒤 라켓을 박살내고 있다. /사진=웨이보
권순우가 25일 항저우 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단식 2회전에서 패한 뒤 라켓을 박살내고 있다. /사진=웨이보
앞서 권순우는 지난 25일 단식 2회전에서 태국의 카시디트 삼레즈(636위·태국)에 1-2(3-6 7-5 4-6)로 졌다.

세계랭킹이 한참 낮은 삼레즈에 충격패를 당한 권순우는 라켓을 코트 바닥에 내리치며 분풀이했다. 또 삼레즈 선수의 악수도 무시한 채 짐을 싸 코트를 떠났다.

그의 비신사적인 행동에 비난 여론이 들끓었고 결국 이튿날인 지난 26일 삼레즈를 찾아가 직접 사과의 말을 전하고 팬들에게도 고개를 숙였다.

이후 권순우는 자필 사과문을 내고 "국가대표 선수로서 하지 말았어야 할 경솔한 행동을 했다"며 "무례한 행동으로 불쾌함을 느꼈을 삼레즈 선수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반성했다.

한국 선수단은 "대회가 끝난 뒤 종합적인 검토를 통해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