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빌라 주차장 막은 이삿짐 차…"아이 아프다" 호소에도 '피식'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1,839
  • 2023.09.28 07:00
  • 글자크기조절
/사진=JTBC 사건반장 갈무리
/사진=JTBC 사건반장 갈무리
생후 80일 된 아이가 아파 병원에 가야 한다는 호소에도 주차장 입구를 가로막고 비켜주지 않은 이삿짐센터 직원 행동이 공분을 샀다.

28일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지난 23일 갓난아이가 아파 급하게 병원에 가려고 빌라 주차장을 나섰던 A씨는 이삿짐 차량에 길이 막혔다.

급박한 상황에 A씨는 "지금 당장 차를 빼달라. 우리 아기가 아파서 큰일 났다"고 요구했지만, 이삿짐센터 직원은 "우리도 지금 일하고 있으니까 알아서 빠져나가라"면서 피식 웃기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들은 A씨의 계속되는 항의에도 귀찮아하는 태도로 듣는 둥 마는 둥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차주가 건물주에게 연락하고 소란이 발생하며 주민들이 몰리자 이삿짐 차량은 길을 비켜줬다. 하지만 A씨는 당시가 토요일이어서 병원이 12시까지 하는 바람에 결국 접수 마감 시간을 놓쳤고, 병원 측에 사연을 전해 겨우 아기의 진료를 받을 수 있었다고 한다.

현재 아기는 다행히 건강을 회복하고 있지만, 이삿짐업체 직원 남성은 아무런 사과도 반응도 없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기 아버지 A씨는 이삿짐 업체 직원을 아동학대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일단 뽑아" 경력 없어도 현장서 교육…반도체 인재 확보 총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