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美정부폐쇄 우려 국채금리 10년물 4.6%, 다우 -0.2% [뉴욕마감]

머니투데이
  • 뉴욕=박준식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8 06:33
  • 글자크기조절
(뉴욕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뉴욕 매디슨스퀘어가든에셔 열리는 종합격투기 UFC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케빈 맥카시 하원 공화 원내대표와 케네디 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C) AFP=뉴스1
(뉴욕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뉴욕 매디슨스퀘어가든에셔 열리는 종합격투기 UFC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케빈 맥카시 하원 공화 원내대표와 케네디 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C) AFP=뉴스1
뉴욕증시가 국채금리 급등과 유가상승으로 인해 투자심리가 위축되면서 혼조세를 기록했다. 국채시장에서 벤치마크인 10년물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5bp 안팎 올라 4.6%를 돌파했다. 전문가들은 10년물 수익률이 올해 말까지 5%에 다다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27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DJIA) 지수는 전일보다 68.61포인트(0.2%) 내린 33,550.27을 기록했다. 그러나 S&P 500 지수는 0.98포인트(0.02%) 상승한 4,274.51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도 29.24포인트(0.22%) 올라 지수는 13,092.85에 마감했다.

일단 국제유가가 상승하면서 인플레이션 압력이 높아졌다. 서부텍사스산중질유(WTI) 10월 선물가격은 전일보다 3.73% 뛰어오른 93.73달러를 기록했다. 브렌트유 가격도 2.85% 상승해 배럴당 96.64달러를 기록했다. 브렌트유의 경우 이제 배럴당 100달러 터치다운을 눈앞에 두게 됐다.

증시에서 에너지 부문은 2% 이상 상승하며 가장 큰 성과를 냈다. 주목할만한 상승세에는 마라톤오일과 데본 에너지가 포함되는데 둘다 4% 이상 상승했다.

AXS인베스트먼트의 CEO 그렉 바숙은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큰 우려 사항"이라며 "투자자들은 금리인상 뿐만 아니라 이것이 차입 비용이 높은 기업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9월은 계절적으로 증시가 약한 달이다. 실제로 9월 S&P 500 지수는 5% 이상 하락했고, 다우 지수는 3% 이상 하락했다. 나스닥은 이번 달 거의 7% 하락해 3개 지수 중 뒤처졌다.

바숙은 "앞으로 몇 주 동안 변동성이 계속될 수 있을 것이나 10월 말부터 연말까지 강력한 매수기회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천정 뚫인 국채금리 10년물 4.6% 돌파


美정부폐쇄 우려 국채금리 10년물 4.6%, 다우 -0.2% [뉴욕마감]
10년 만기 미국 국채 수익률은 이날도 4.9bp 상승해 4.607%를 기록했다. 오전장에는 4.5% 초반까지 떨어지는가 싶더니 다시 상승세로 돌아서 15년 만에 최고치로 올라섰다. 장기물인 20년물은 4bp 오른 4.915%, 30년물은 2.1bp 상승한 4.717%를 나타냈다. 단기물인 벤치마크 2년물은 6bp 상승한 5.137%를 기록했다.

금리상승은 미국경제의 불안한 단면을 증명한다. 워싱턴에선 의회가 연방 정부에 자금을 지원하는 방안에 합의하지 않으면서 이르면 10월 1일부터 잠재적인 정부 폐쇄우려가 나타나고 있다. 이번 주 초 글로벌 신용평가사인 무디스는 정부폐쇄가 미국 신용등급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고, 웰스파고도 미국 달러지수 하락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화요일 의회에 이 문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작가 파업종료…미디어 주가 상승


(컬버시티 AFP=뉴스1) 김형준 기자 =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컬버시티 아마존 스튜디오 앞에서 한 미국작가조합(WGA) 회원이 피켓을 들고 있다.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할리우드 작가들의 파업은 이날로 100일째를 맞았다. 2023.08.10/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컬버시티 AFP=뉴스1) 김형준 기자 =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컬버시티 아마존 스튜디오 앞에서 한 미국작가조합(WGA) 회원이 피켓을 들고 있다.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할리우드 작가들의 파업은 이날로 100일째를 맞았다. 2023.08.10/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헐리우드 작가들과 스튜디오들이 약 150일간의 파업을 끝내면서 미디어 주식들이 소폭 상승했다. 작가들은 2026년 5월까지 최소 5% 급여 인상을 얻어냈다. 작가 조합은 시청률과 프로그램 인기도에 따라 새 지불금을 얻는데도 성공했다.

이날 시장에선 워너브라더스 디스커버리가 3.18% 상승했다. 디즈니(-0.19%)와 컴캐스트(+0.81%)는 보합세를 보였다. 파라마운트 글로벌은 2.57% 올랐고, 넷플릭스는 0.44% 떨어졌다.


특징주 - 코스트코 메타


美정부폐쇄 우려 국채금리 10년물 4.6%, 다우 -0.2% [뉴욕마감]
코스트코는 이날 월스트리트의 기대를 뛰어넘는 분기별 수익을 보고했다. 회사는 지난 분기에 매출 789억 4000만 달러, 주당 순이익 4.86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는데, 당초 분석가들은 매출 770억 9000만 달러, 주당 순이익 4.79달러를 예상했다. 이날 주가는 실적발표 후 다소 하락하다가 다시 상승세로 전환해 1.91% 상승으로 마무리됐다.

메타 플랫폼은 이날 최신 VR(가상현실) 헤드셋인 퀘스트3를 내놓았다. 499달러부터 시작하는 이 기기는 이전 제품보다 200달러 더 비싸지만 퀄컴의 강력한 칩과 더 나은 화면을 가졌다. 퀘스트3는 애플이 만든 경쟁작인 비전 프로의 핵심 기능인 '패스스루'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 앱에서 헤드셋의 아무 부분이나 두 번 탭하면 가상 세계에서 벗어나 패스스루 모드로 들어간다.

퀘스트3는 이미지를 더 선명하게 만들고 더 높은 해상도를 허용하는 메타의 1499달러 짜리 제품인 퀘스트 프로에 처음 사용된 광학 장치인 팬케이크 렌즈를 차용했다. 메타는 전작인 퀘스트2를 1000만대 가까이 팔았다. 이제 퀘스트3와 애플 비전프로는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이는데, 비전프로의 가격이 3499달러부터 시작하기 때문에 퀘스트3 입장에서는 승산이 있다는 분석이다.

메타는 헤드셋과 VR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리얼리티 랩 사업부에 지금까지 210억 달러 이상을 퍼부었다. CNBC에 따르면 퀘스트3는 515그램으로 전작보다 다소 무겁다. 스피커는 개선돼 고품질 오디오를 제공한다. 배터리 수명은 약 2시간 12분이다.

메타와 애플 사이에 한 가지 주요 차이점은 전자가 퀘스트를 주로 게임 장치로 구상하는 반면 애플은 장치를 컴퓨터로 프레임화한다는 것이다. 메타는 고스트버스터 타이틀과 어새신즈 크리드 게임, 넷플릭스와 함께 개발한 스트레인저 띵스를 포함해 헤드셋용 게임과 앱 500개를 제공한다. 이날 메타 주가는 0.41% 떨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KB국민은행 ELS 불완전판매 첫 확인…후폭풍 예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