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부산 4개월차' 최서연 "광안리에서도 벌써 알아봐요", BNK '레전드 코치진'에게 배우고 싶은 것은 [인터뷰]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8 10:51
  • 글자크기조절
최서연. /사진=WKBL
최서연. /사진=WKBL
최서연. /사진=WKBL
최서연. /사진=WKBL
정들었던 용인을 떠나 부산으로 새 둥지를 튼 최서연(21·부산 BNK 썸)이 빠르게 팀에 녹아들고 있다. 새 팀에서 그가 바라는 건 무엇일까.

최서연은 최근 부산 기장군 부산은행연수원에서 스타뉴스와 만나 "BNK에서는 아프지 않고, '한국 농구'를 배워보고 싶다"고 밝혔다.

미국 교포인 최서연은 지난 2019~2020 WKBL 드래프트에서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에 1라운드 6순위 지명을 받아 한국 생활을 시작했다. 드리블 등 개인기에서는 뛰어난 평가를 받았지만, 한국 스타일 적응에는 시간이 필요했다. 여기에 잔부상이 겹치는 등 피지컬 면에서도 아쉬움이 있었다. 이에 지난 3시즌 동안 정규리그 16경기에서 3분43초를 뛰는 데 그쳤다.

여기에 삼성생명에는 동 포지션인 가드에 경쟁자들이 많았다. 기존의 윤예빈(26), 이주연(25), 신이슬(23), 조수아(20) 등에 지난 시즌에는 WNBA 출신의 키아나 스미스(24)까지 입단했다. 결국 최서연은 2022~23시즌 종료 후 지난 5월 무상 트레이드를 통해 BNK에 합류했다.

박혜미(왼쪽 3번째)와 삼성생명 시절의 최서연(오른쪽 3번째). /사진=WKBL
박혜미(왼쪽 3번째)와 삼성생명 시절의 최서연(오른쪽 3번째). /사진=WKBL
삼성생명 선수들은 눈물로 최서연을 배웅했다. 특히 친하게 지냈던 박혜미(28)는 오히려 동생인 최서연이 위로해줬다. 그는 "깜짝 놀랐다. 원래 안 그런다"면서 "언니가 날 보고 싶어 할 거다. 난 아니다(웃음)"며 농담을 던졌다. 박혜미 외에도 조수아나 키아나 스미스 등과는 아직도 연락을 주고 받는다고 한다.

정든 곳을 떠나 새로 합류한 BNK의 첫 느낌은 어땠을까. 최서연은 "(박정은) 감독님과 코치님들이 너무 좋다. 그분들에 대해 좋은 이야기들을 들어서 너무 신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분들에게 한국 스타일의 농구를 배워보고 싶다. 내겐 필요한 일이다"고 말했다. 박정은 감독과 변연하 코치는 각각 삼성생명과 청주 KB스타즈의 영구결번으로 지정된 레전드고, 김영화 코치 역시 부산대 농구부 등 아마추어 지도 경험이 풍부하다.

그동안 재활 과정을 거치며 웨이트 트레이닝에 전념했던 최서연은 "BNK의 웨이트 트레이닝 시스템이 좋다. 내가 생각해도 몸이 좀 아닌 것 같은데, 선생님들이 도와주고 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다행히 최서연이 BNK에 적응하는 데는 큰 문제가 없었다. 과거 한솥밥을 먹었던 캡틴 김한별(37)이나 박경림(25) 등이 있기 때문이었다. 그는 "정말 잘 챙겨준다. 너무 고맙고 감사하다"며 "내가 빨리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지금은 다들 친해지고 많이 얘기한다"고 말한 그는 특히 박다정(30), 문지영(21), 고세림(21), 최민주(20), 심수현(20) 등의 이름을 언급했다. 박다정을 제외하면 최서연과 비슷한 나이대다.

지난 6월 열린 3x3 트리플잼에 출전한 최서연(왼쪽)과 박경림. /사진=WKBL
지난 6월 열린 3x3 트리플잼에 출전한 최서연(왼쪽)과 박경림. /사진=WKBL
최서연은 부산 생활에도 빠르게 녹아들고 있다. 최근 운전이 늘었다는 그는 직접 차를 타고 광안리로 가 카페와 맛집을 가곤 한다. 그는 "부산은 너무 좋고, 특히 바다가 좋다"면서 "서울은 다들 바쁘고 그랬는데, 부산에서는 여기(기장군)는 조용하고 광안리 가면 시끄럽고 그래서 좋다"고 말했다.

심지어 팀에 합류한 지 반 년도 되지 않았지만 광안리에서는 벌써 알아본 팬도 있었다고 한다. 최서연은 "반겨주고 잘 챙겨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응원해주시면 더 열심히 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다만 최서연은 현재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최근 연습경기에서 발 뒤꿈치를 다쳐 재활에 나서고 있다. 그는 "어떻게 다쳤는지도 모르겠다"면서 "좋아지긴 했다. 운동은 가능한데 경기에 나오기는 좀 어렵다"고 상태를 설명했다. "진짜 뛰고 싶었다"며 아쉬움을 드러낸 그는 "그래도 가벼운 부상이라 다행이다"며 미소를 지었다.

BNK에서 최서연이 이루고 싶은 목표는 무엇일까. 그는 "처음 팀에 합류했을 때 내 플레이를 많이 까먹었다. 그래서 내 농구를 찾고 더 잘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차근차근(step by step) 발전했으면 좋겠다. 너무 빠르지 않고 점점 좋아졌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최서연. /사진=WKBL
최서연. /사진=WKBL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리포트도 안 나오던 와이지, '블핑' 재계약 소식에 '불기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