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가격 상관없이 사가더라"…불안한 미국인들, '골드바' 품절·품절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735
  • 2023.09.28 14:16
  • 글자크기조절

경기침체 우려…美 코스트코 '골드바' 수요 급증

/사진=미국 코스트코 온라인 사이트
/사진=미국 코스트코 온라인 사이트
미국 경기침체 우려로 안전자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골드바(금괴)' 수요가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미국 창고형 마트 코스트코 홀세일은 2023 회계연도 4분기(6~8월) 매출 발표를 통해 최근 골드바의 인기가 상당하다고 밝혔다.

리차드 갈란티 코스트코 홀세일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날 실적 발표에서 "(골드바는) 가격과 상관없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며 "골드바 수요가 상당하다. 재고 확보 즉시 물량이 빠져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온라인 (판매) 사이트에 골드바를 올리면 보통 몇 시간 안에 다 팔려나간다"며 "회원당 (구매 개수를) 2개로 제한하고 있다"고 전했다. CNBC에 따르면 미국 코스트코에선 '1온스 골드바 PAMP 스위스 레이디 포르투나 베리스칸'의 구매가 가능하다.

골드바의 가격은 코스트코 회원들만 알 수 있다. 미국 최대 커뮤니티인 레딧에 따르면 코스트코의 골드바는 최근 1900달러(약 257만8300원)에 약간 못 미치는 가격에서 판매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27일 오후 기준 금 현물 가격은 온스당 1876.56달러에서 거래됐다.

미국 귀중품 업체인 제네시스 골드 그룹의 조나단 로즈 공동 설립자는 "미래에 대한 걱정이 커지는 시기에 코스트코가 식품, 생필품 이외 기타 생존을 위한 상품 판매에 박차를 가하는 것"이라고 짚었다. 이어 "그들은 시장조사를 충분히 했다"며 "(시장에는) 미국 달러에 대한 신뢰가 떨어지고 금이 '안전한 피난처'로 부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플레이션(물가상승률) 안정을 위한 미국 중앙은행의 고강도 통화긴축 행보에 경기침체 우려의 목소리가 계속 나오고 있다. 이 여파로 금 등 안전자산으로 여겨지는 귀금속의 가격도 계속 오르고 있다. CNBC에 따르면 금 가격은 지난 1년 동안 15% 이상이 올랐고, 5년 동안에는 55% 이상이 급등했다.

로즈 설립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기조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고 "시장의 안정성에 대한 전망은 좋지 않다. 사람들은 안전한 피난처가 될 (유형) 자산을 원한다"며 "그것이 바로 금과 은"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코스트코의 2023 회계연도 4분기 매출은 789억달러(약 107조673억원), 순이익은 22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 17.6% 증가했다. 같은 기간 주당 순이익도 4.86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7% 늘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